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특검·추경안 동시 처리 막판 이견 조율 시도…오늘 본회의 의결 불투명
입력 2018.05.18 (17:25) 수정 2018.05.18 (17:32) 인터넷 뉴스
여야, 특검·추경안 동시 처리 막판 이견 조율 시도…오늘 본회의 의결 불투명
여야가 오늘로 다가온 추가경정예산안과 '드루킹' 특검 법안의 동시 처리 합의 시한을 맞아 막판 이견 조율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오늘 오후 회동을 갖고 특검법안과 추경예산안에 대해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 밤 9시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해당 법안들이 의결되기 위해서는 사전에 여야가 법안 내용에 합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수석부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오늘 아침 일부 언론의 '드루킹' 옥중서신 보도와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며 "(특검법안을 논의하는) 중요한 시점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 같아 다시 돌아가 고민해봐야하지 않나 싶다"면서도 "국회정상화 때처럼 어렵게 만든 자리이니만큼 진지하게 임하자"고 말했습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수석부대표는 "최선을 다해 결론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역지사지로 조금씩 양보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수석부대표는 "다 가지려고 하면 다 잃는다"며 "각 당이 양보하면서 진지하게 협상에 임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수석부대표는 "'드루킹' 옥중서신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 정도의 특검 파견 검사 숫자와 기간이 필요하다"면서 "새로운 요구를 잘 반영해서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드루킹 특검법의 최대 쟁점은 수사팀 규모와 수사 대상, 기간 등입니다.

민주당은 내곡동 특검 수준, 반면에 야 3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을 각각 요구하고 있습니다. 2012년 내곡동 특검은 2016년 최순실 특검과 비교해 규모와 기간이 절반 수준입니다.

추경안과 관련해선 국회 예결위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조정소위원회를 열어 막판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3조 9천억 원', 원안 통과를 주장하고,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지방선거용 선심성 예산이 많다"며 큰 폭의 삭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 본회의가 열리면 구속영장이 청구된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 표결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여야, 특검·추경안 동시 처리 막판 이견 조율 시도…오늘 본회의 의결 불투명
    • 입력 2018.05.18 (17:25)
    • 수정 2018.05.18 (17:32)
    인터넷 뉴스
여야, 특검·추경안 동시 처리 막판 이견 조율 시도…오늘 본회의 의결 불투명
여야가 오늘로 다가온 추가경정예산안과 '드루킹' 특검 법안의 동시 처리 합의 시한을 맞아 막판 이견 조율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은 오늘 오후 회동을 갖고 특검법안과 추경예산안에 대해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 밤 9시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해당 법안들이 의결되기 위해서는 사전에 여야가 법안 내용에 합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수석부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오늘 아침 일부 언론의 '드루킹' 옥중서신 보도와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며 "(특검법안을 논의하는) 중요한 시점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 같아 다시 돌아가 고민해봐야하지 않나 싶다"면서도 "국회정상화 때처럼 어렵게 만든 자리이니만큼 진지하게 임하자"고 말했습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수석부대표는 "최선을 다해 결론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역지사지로 조금씩 양보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수석부대표는 "다 가지려고 하면 다 잃는다"며 "각 당이 양보하면서 진지하게 협상에 임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수석부대표는 "'드루킹' 옥중서신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 정도의 특검 파견 검사 숫자와 기간이 필요하다"면서 "새로운 요구를 잘 반영해서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드루킹 특검법의 최대 쟁점은 수사팀 규모와 수사 대상, 기간 등입니다.

민주당은 내곡동 특검 수준, 반면에 야 3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을 각각 요구하고 있습니다. 2012년 내곡동 특검은 2016년 최순실 특검과 비교해 규모와 기간이 절반 수준입니다.

추경안과 관련해선 국회 예결위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조정소위원회를 열어 막판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3조 9천억 원', 원안 통과를 주장하고,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지방선거용 선심성 예산이 많다"며 큰 폭의 삭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 본회의가 열리면 구속영장이 청구된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 표결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