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미경 “염태영 땅 투기 의혹”…염태영 “대응할 가치 없어”
입력 2018.05.18 (17:25) 수정 2018.05.18 (18:38) 인터넷 뉴스
정미경 “염태영 땅 투기 의혹”…염태영 “대응할 가치 없어”
정미경 자유한국당 수원시장 예비후보가 오늘(18일) 기자회견을 열고, 3선에 도전하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서수원 땅 투기 의혹'에 대한 검증과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정미경 후보는 오늘 오후 2시 수원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염 시장이) 재직하는 동안 자신의 땅과 일가친척 땅 1만7천 평 인근에 개발계획을 세워 상당한 의심이 제기되었음에도 그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고, 더불어민주당 내 이기우 예비후보가 검증을 요구했음에도 그냥 넘어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는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이기우 후보를 '컷오프'시키고 염태영 후보를 단독으로 공천해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수원시장 측은 "대응할 가치가 없는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당초 정 후보는 수원시청 본관 4층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려고 했지만, 세미나실 관리권한을 갖고 있는 수원시의회가 사용을 불허함에 따라 세미나실 앞 복도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 정미경 “염태영 땅 투기 의혹”…염태영 “대응할 가치 없어”
    • 입력 2018.05.18 (17:25)
    • 수정 2018.05.18 (18:38)
    인터넷 뉴스
정미경 “염태영 땅 투기 의혹”…염태영 “대응할 가치 없어”
정미경 자유한국당 수원시장 예비후보가 오늘(18일) 기자회견을 열고, 3선에 도전하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서수원 땅 투기 의혹'에 대한 검증과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정미경 후보는 오늘 오후 2시 수원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염 시장이) 재직하는 동안 자신의 땅과 일가친척 땅 1만7천 평 인근에 개발계획을 세워 상당한 의심이 제기되었음에도 그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고, 더불어민주당 내 이기우 예비후보가 검증을 요구했음에도 그냥 넘어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는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이기우 후보를 '컷오프'시키고 염태영 후보를 단독으로 공천해버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수원시장 측은 "대응할 가치가 없는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당초 정 후보는 수원시청 본관 4층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려고 했지만, 세미나실 관리권한을 갖고 있는 수원시의회가 사용을 불허함에 따라 세미나실 앞 복도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