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인지, 이틀 연속 ‘버디 6개’…단독 선두
입력 2018.05.19 (14:26) 수정 2018.05.19 (14:44) LPGA
전인지, 이틀 연속 ‘버디 6개’…단독 선두
시즌 첫 승을 노리는 전인지(24)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이틀 연속 버디 6개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공동 선두로 출발한 전인지는 오늘(19일)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기록했습니다.

2라운드까지 합계 11언더파 131타를 친 전인지는 공동 2위권에 1타 앞선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낸 전인지는 이틀간 페어웨이(27/28)를 한 차례만 놓쳤고, 그린 적중률도 88.9%(32/36)에 이르는 최고의 샷 감각을 보였습니다.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9월 에비앙 챔피언십 등 메이저에서만 2승을 거둔 전인지는 1년 8개월 만에 투어 통산 3승을 바라보게 됐습니다.

전인지는 지난 시즌에는 우승 없이 준우승만 5번 했고, 올해 최고 성적은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공동 5위였습니다.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오스틴 언스트(미국)가 나란히 10언더파 132타로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렉시 톰프슨(미국)은 3언더파 139타로 공동 36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한편 2라운드 경기는 비로 인해 시작이 1시간 이상 지연됐고, 이후에도 악천후로 중단과 재개를 반복한 끝에 출전 선수 143명 가운데 60명이 넘는 선수들이 2라운드를 끝내지 못한 채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인지, 이틀 연속 ‘버디 6개’…단독 선두
    • 입력 2018.05.19 (14:26)
    • 수정 2018.05.19 (14:44)
    LPGA
전인지, 이틀 연속 ‘버디 6개’…단독 선두
시즌 첫 승을 노리는 전인지(24)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이틀 연속 버디 6개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공동 선두로 출발한 전인지는 오늘(19일)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의 킹스밀 리조트 리버 코스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기록했습니다.

2라운드까지 합계 11언더파 131타를 친 전인지는 공동 2위권에 1타 앞선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낸 전인지는 이틀간 페어웨이(27/28)를 한 차례만 놓쳤고, 그린 적중률도 88.9%(32/36)에 이르는 최고의 샷 감각을 보였습니다.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9월 에비앙 챔피언십 등 메이저에서만 2승을 거둔 전인지는 1년 8개월 만에 투어 통산 3승을 바라보게 됐습니다.

전인지는 지난 시즌에는 우승 없이 준우승만 5번 했고, 올해 최고 성적은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공동 5위였습니다.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오스틴 언스트(미국)가 나란히 10언더파 132타로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렉시 톰프슨(미국)은 3언더파 139타로 공동 36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한편 2라운드 경기는 비로 인해 시작이 1시간 이상 지연됐고, 이후에도 악천후로 중단과 재개를 반복한 끝에 출전 선수 143명 가운데 60명이 넘는 선수들이 2라운드를 끝내지 못한 채 중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