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고교 총격범 “사건 경위 남길 사람 필요, 특정학생 1명 살려줬다”
입력 2018.05.20 (14:34) 수정 2018.05.20 (14:48) 국제
美고교 총격범 “사건 경위 남길 사람 필요, 특정학생 1명 살려줬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고교 총기 난사 사건 때 총격범이 특정 학생을 골라 일부러 살려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총격범 디미트리오스 파구어티스는 나중에 다른 이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좋아하는 학생을 살려줬다는 진술을 했다고 BBC방송이 19일 진술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진술서에 따르면 그는 현재 묵비권을 포기한 채 "여러 사람에게 총을 쐈다"고 인정했습니다.

파구어티스는 또 이날 첫 총성이 울린 지 30분쯤 뒤인 오전 8시쯤 학교 미술 교실에 모습을 드러내 투항했고, 총기 난사과정에서 경찰과 15분가량 총격전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파구어티스의 변호사인 니컬러스 폴은 "파구어티스는 총격 이후에도 무시무시할 정도로 감정이 없었다"고 BBC방송에 전했습니다.

경찰 당국은 이날 학생 8명, 교사 2명 등 사망자 10명의 이름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AP통신은 또 적어도 13명 이상이 다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숨진 학생 크리스 스톤 등의 사연도 소개됐습니다. 스톤은 파구어티스가 미술 교실에 진입하려 하자 문을 차단했고, 파구어티스가 문을 향해 쏜 총에 가슴을 맞아 숨졌습니다.

또 다른 학생 새너 피셔는 파구어티스의 데이트 신청을 거절했다가 첫 번째로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셔의 어머니는 피셔가 4개월에 걸친 구애를 거절했다면서 "결국은 교실에서 면박을 줘 파구어티스를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고 LA타임스에 전했습니다. 이어 "1주 뒤 파구어티스는 그가 좋아하지 않는 사람을 향해 총을 쏘았고 피셔는 첫 번째 희생자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美고교 총격범 “사건 경위 남길 사람 필요, 특정학생 1명 살려줬다”
    • 입력 2018.05.20 (14:34)
    • 수정 2018.05.20 (14:48)
    국제
美고교 총격범 “사건 경위 남길 사람 필요, 특정학생 1명 살려줬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고교 총기 난사 사건 때 총격범이 특정 학생을 골라 일부러 살려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총격범 디미트리오스 파구어티스는 나중에 다른 이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좋아하는 학생을 살려줬다는 진술을 했다고 BBC방송이 19일 진술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진술서에 따르면 그는 현재 묵비권을 포기한 채 "여러 사람에게 총을 쐈다"고 인정했습니다.

파구어티스는 또 이날 첫 총성이 울린 지 30분쯤 뒤인 오전 8시쯤 학교 미술 교실에 모습을 드러내 투항했고, 총기 난사과정에서 경찰과 15분가량 총격전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파구어티스의 변호사인 니컬러스 폴은 "파구어티스는 총격 이후에도 무시무시할 정도로 감정이 없었다"고 BBC방송에 전했습니다.

경찰 당국은 이날 학생 8명, 교사 2명 등 사망자 10명의 이름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AP통신은 또 적어도 13명 이상이 다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숨진 학생 크리스 스톤 등의 사연도 소개됐습니다. 스톤은 파구어티스가 미술 교실에 진입하려 하자 문을 차단했고, 파구어티스가 문을 향해 쏜 총에 가슴을 맞아 숨졌습니다.

또 다른 학생 새너 피셔는 파구어티스의 데이트 신청을 거절했다가 첫 번째로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셔의 어머니는 피셔가 4개월에 걸친 구애를 거절했다면서 "결국은 교실에서 면박을 줘 파구어티스를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고 LA타임스에 전했습니다. 이어 "1주 뒤 파구어티스는 그가 좋아하지 않는 사람을 향해 총을 쏘았고 피셔는 첫 번째 희생자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