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청래 前의원, 주차된 차 들이받고 떠났다가 범칙금 처분
입력 2018.05.20 (18:50) 수정 2018.05.20 (18:58) 사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주차를 하다 다른 차량을 들이받은 뒤, 연락처를 남기지 않은 채 떠났다가 경찰로부터 범칙금 12만원 처분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4일 서울 중구의 한 방송사 지하 주차장에서 주차를 하다 뒤에 주차돼있던 차량 앞부분을 후진으로 들이받았지만, 연락처를 남기지 않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 앞부분이 일부 손상됐으며, 경찰은 신고를 받고 CCTV를 확보해 정 전 의원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시 피해 차량을 살폈을 때 크게 다친 곳이 없어서 일단 촬영 시간에 맞춰 이동한 뒤 PD와 작가들에게 차량 번호를 말해주고 처리를 부탁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청래 前의원, 주차된 차 들이받고 떠났다가 범칙금 처분
    • 입력 2018-05-20 18:50:20
    • 수정2018-05-20 18:58:19
    사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주차를 하다 다른 차량을 들이받은 뒤, 연락처를 남기지 않은 채 떠났다가 경찰로부터 범칙금 12만원 처분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4일 서울 중구의 한 방송사 지하 주차장에서 주차를 하다 뒤에 주차돼있던 차량 앞부분을 후진으로 들이받았지만, 연락처를 남기지 않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이 사고로 피해 차량 앞부분이 일부 손상됐으며, 경찰은 신고를 받고 CCTV를 확보해 정 전 의원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시 피해 차량을 살폈을 때 크게 다친 곳이 없어서 일단 촬영 시간에 맞춰 이동한 뒤 PD와 작가들에게 차량 번호를 말해주고 처리를 부탁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