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한미 정상 통화 “북미 회담 긴밀 협의”…文 내일 출국
입력 2018.05.20 (21:01) 수정 2018.05.21 (00: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미 정상 통화 “북미 회담 긴밀 협의”…文 내일 출국
동영상영역 끝
[앵커]

두 정상 취임 후 전화 통화만 열다섯번째입니다.

최근 북한이 대미 그리고 대남 압박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양국간 공조를 긴밀히 하는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나라 정상간 통화가 이뤄진 시각은 오늘(20일) 오전 11시30분.

미국 시각으론 토요일 늦은 밤이었습니다.

20분간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주로 질문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답변하는 형식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요 화두는 최근 북한의 반응 등 현 정세에 대한 것이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오늘(20일)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곧 있을 한미정상회담을 포함, 향후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최근 북한의 행보가 비핵화 국면의 판을 깨겠다는 의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그런만큼 이 같은 시각을, 문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그러나 불과 이틀 후면 마주할 예정이면서도 전화통화를 해야 할 만큼, 두 정상이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본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비핵화 방법을 둘러싼 북미 간 간극을 좁히는 문제가 뚜렷이 돌출될 상황에서 문대통령은 내일(21일) 오후 출국해 22일 트럼프 대통령과 배석자 없이 단독 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한미 정상 통화 “북미 회담 긴밀 협의”…文 내일 출국
    • 입력 2018.05.20 (21:01)
    • 수정 2018.05.21 (00:01)
    뉴스 9
한미 정상 통화 “북미 회담 긴밀 협의”…文 내일 출국
[앵커]

두 정상 취임 후 전화 통화만 열다섯번째입니다.

최근 북한이 대미 그리고 대남 압박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양국간 공조를 긴밀히 하는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나라 정상간 통화가 이뤄진 시각은 오늘(20일) 오전 11시30분.

미국 시각으론 토요일 늦은 밤이었습니다.

20분간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주로 질문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답변하는 형식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주요 화두는 최근 북한의 반응 등 현 정세에 대한 것이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오늘(20일)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곧 있을 한미정상회담을 포함, 향후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최근 북한의 행보가 비핵화 국면의 판을 깨겠다는 의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그런만큼 이 같은 시각을, 문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그러나 불과 이틀 후면 마주할 예정이면서도 전화통화를 해야 할 만큼, 두 정상이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본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비핵화 방법을 둘러싼 북미 간 간극을 좁히는 문제가 뚜렷이 돌출될 상황에서 문대통령은 내일(21일) 오후 출국해 22일 트럼프 대통령과 배석자 없이 단독 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