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오늘 방미…“북·미 이견 해소 노력”
입력 2018.05.21 (06:03) 수정 2018.05.21 (07:0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오늘 방미…“북·미 이견 해소 노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위해 오늘(21일) 오후 출국합니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비핵화 방법을 둘러싼 북미 간 이견을 해소하는 방안을 놓고 심도 깊은 논의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위해 오늘 미국 워싱턴으로 출발합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 정상 회담은 이번이 4번째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서울공항을 출발해 22일 오전 미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합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통역을 제외한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한 뒤, 주요 참모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합니다.

이번 단독 회담에선 다음달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방법을 둘러싼 북미 간 이견을 해소하는 방안을 놓고 두 정상이 심도 깊은 논의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앞서 두 정상은 어제 전화 통화로 최근 북한의 반응 등 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청와대는 최근 북한의 행보가 비핵화 국면의 판을 깨겠다는 의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만큼, 문대통령이 이런 시각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그러나 두 정상이 곧 마주할 예정이면서도 전화 통화를 해야 할 만큼,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본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문 대통령은 22일 저녁 워싱턴을 떠나 한국시각으로 24일 새벽 서울 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오늘 방미…“북·미 이견 해소 노력”
    • 입력 2018.05.21 (06:03)
    • 수정 2018.05.21 (07:08)
    뉴스광장 1부
문 대통령, 오늘 방미…“북·미 이견 해소 노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위해 오늘(21일) 오후 출국합니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비핵화 방법을 둘러싼 북미 간 이견을 해소하는 방안을 놓고 심도 깊은 논의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위해 오늘 미국 워싱턴으로 출발합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 정상 회담은 이번이 4번째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서울공항을 출발해 22일 오전 미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합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통역을 제외한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한 뒤, 주요 참모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합니다.

이번 단독 회담에선 다음달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방법을 둘러싼 북미 간 이견을 해소하는 방안을 놓고 두 정상이 심도 깊은 논의를 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앞서 두 정상은 어제 전화 통화로 최근 북한의 반응 등 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청와대는 최근 북한의 행보가 비핵화 국면의 판을 깨겠다는 의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만큼, 문대통령이 이런 시각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그러나 두 정상이 곧 마주할 예정이면서도 전화 통화를 해야 할 만큼,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본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문 대통령은 22일 저녁 워싱턴을 떠나 한국시각으로 24일 새벽 서울 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