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풍계리 폐기’ 취재진, 정부 수송기로 원산으로 출발
입력 2018.05.23 (10:54) 수정 2018.05.23 (13:42) 정치
‘풍계리 폐기’ 취재진, 정부 수송기로 원산으로 출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취재진이 오늘 오후 12시 30분 정부 수송기를 타고 남북 직항로를 통해 원산으로 떠났습니다.

우리 측 공동취재단 8명을 태운 정부 수송기는 성남공항에서 이륙했으며, 동해 직항로를 타고 이동한 뒤 원산 갈마공항에 도착합니다.

우리 측 취재단이 원산에 도착하면 미국과 영국, 러시아와 중국 등 4개국 외신 취재진과 함께 풍계리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현재 외신 기자단은 기상 상황이 좋지 않다는 북측의 설명에 따라 원산에서 대기하고 있습니다.

우리 측 취재단은 풍계리 폐기 행사 취재를 다 마친 다음에는 다른 나라 취재진과 함께 중국 베이징을 통해 돌아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통일부는 오늘 오전 9시 판문점 개시 통화 때 북측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방문해 취재할 우리 측 2개 언론사 기자 8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했으며, 북측이 이를 접수하고 방북을 승인했습니다.

통일부는 "늦게나마 북측이 명단을 접수해 공동취재단이 행사에 참석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현재 미국 대북 제재에 걸려 있는 항공편 운항과 관련해 미국과 협의를 사전에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풍계리 폐기’ 취재진, 정부 수송기로 원산으로 출발
    • 입력 2018.05.23 (10:54)
    • 수정 2018.05.23 (13:42)
    정치
‘풍계리 폐기’ 취재진, 정부 수송기로 원산으로 출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취재진이 오늘 오후 12시 30분 정부 수송기를 타고 남북 직항로를 통해 원산으로 떠났습니다.

우리 측 공동취재단 8명을 태운 정부 수송기는 성남공항에서 이륙했으며, 동해 직항로를 타고 이동한 뒤 원산 갈마공항에 도착합니다.

우리 측 취재단이 원산에 도착하면 미국과 영국, 러시아와 중국 등 4개국 외신 취재진과 함께 풍계리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현재 외신 기자단은 기상 상황이 좋지 않다는 북측의 설명에 따라 원산에서 대기하고 있습니다.

우리 측 취재단은 풍계리 폐기 행사 취재를 다 마친 다음에는 다른 나라 취재진과 함께 중국 베이징을 통해 돌아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통일부는 오늘 오전 9시 판문점 개시 통화 때 북측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방문해 취재할 우리 측 2개 언론사 기자 8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했으며, 북측이 이를 접수하고 방북을 승인했습니다.

통일부는 "늦게나마 북측이 명단을 접수해 공동취재단이 행사에 참석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현재 미국 대북 제재에 걸려 있는 항공편 운항과 관련해 미국과 협의를 사전에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