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입력 2018.05.24 (08:48) 수정 2018.05.24 (09:51) 인터넷 뉴스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북한의 대미외교 핵심 인사로 꼽히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인터뷰 내용을 비난하면서,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 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 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오늘(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 부상은 미국 펜스 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를 문제 삼았습니다. 최 부상은 "북한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 북조선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은 배제된 적이 없다느니,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느니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그러면서 "북한을 비극적인 말로를 걸은 리비아와 비교하는 것을 보면 미국의 고위 정객들이 우리를 몰라도 너무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들의 말을 그대로 되받아넘긴다면 우리도 미국이 지금까지 체험해보지 못했고 상상도 하지 못한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와 마주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최선희 부상의 발언은 다음 주 북미 간 싱가포르에서 실무 협상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북한은 최 부상의 담화를 통해 협상 상대인 미국을 최대한 압박하려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에 이어 펜스 부통령까지, 미국 강경파들이 잇따라 북한을 비난하는 것에 제동을 걸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 입력 2018.05.24 (08:48)
    • 수정 2018.05.24 (09:51)
    인터넷 뉴스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북한의 대미외교 핵심 인사로 꼽히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인터뷰 내용을 비난하면서,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 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 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오늘(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 부상은 미국 펜스 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를 문제 삼았습니다. 최 부상은 "북한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 북조선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은 배제된 적이 없다느니,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느니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상은 그러면서 "북한을 비극적인 말로를 걸은 리비아와 비교하는 것을 보면 미국의 고위 정객들이 우리를 몰라도 너무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들의 말을 그대로 되받아넘긴다면 우리도 미국이 지금까지 체험해보지 못했고 상상도 하지 못한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와 마주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최선희 부상의 발언은 다음 주 북미 간 싱가포르에서 실무 협상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북한은 최 부상의 담화를 통해 협상 상대인 미국을 최대한 압박하려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에 이어 펜스 부통령까지, 미국 강경파들이 잇따라 북한을 비난하는 것에 제동을 걸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