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입력 2018.05.24 (12:00) 수정 2018.05.24 (19:4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의 대미 외교 핵심 인사로 꼽히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다음 달 12일로 다가온 북미 정상회담의 재고려까지 언급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선중앙통신이 오늘 오전 외무성의 미국 담당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담화를 보도했습니다.

최선희 부상은 먼저,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최근 인터뷰를 문제 삼았습니다.

특히 북한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발언과, 북한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이 배제된 적 없다는 발언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최 부상은 북한을 비극적인 말로를 걸은 리비아와 비교하는 걸 보면 미국 고위 정치인들이 북한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며, 북한은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 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하는 문제를 최고 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회담장에서 만날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날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에 달려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 같은 최 부상의 발언은 다음 주 북미 간 싱가포르에서 실무 협상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북한은 최 부상의 담화를 통해 협상 상대인 미국을 최대한 압박하려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 입력 2018.05.24 (12:00)
    • 수정 2018.05.24 (19:44)
    뉴스 12
北 최선희, 美 펜스 발언 비난…“회담 재고려도 제기할 것”
[앵커]

북한의 대미 외교 핵심 인사로 꼽히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발언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다음 달 12일로 다가온 북미 정상회담의 재고려까지 언급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선중앙통신이 오늘 오전 외무성의 미국 담당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담화를 보도했습니다.

최선희 부상은 먼저,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최근 인터뷰를 문제 삼았습니다.

특히 북한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발언과, 북한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이 배제된 적 없다는 발언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최 부상은 북한을 비극적인 말로를 걸은 리비아와 비교하는 걸 보면 미국 고위 정치인들이 북한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며, 북한은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 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하는 문제를 최고 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회담장에서 만날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날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에 달려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 같은 최 부상의 발언은 다음 주 북미 간 싱가포르에서 실무 협상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북한은 최 부상의 담화를 통해 협상 상대인 미국을 최대한 압박하려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