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핵실험장에 제비…풍계리 방사능 걱정 없습니다”
입력 2018.05.25 (19:42) 수정 2018.05.31 (13:57) TV보다 리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핵실험장에 제비…풍계리 방사능 걱정 없습니다”
동영상영역 끝
어제(24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한 기자단은 오늘(25일) 오전 7시가 넘어 원산에 도착했습니다. 이들은 프레스센터에 도착하자마자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전송했고 국내외 언론사는 이날 오전부터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었습니다.

영상을 보면 풍계리 핵실험장에 도착한 기자들이 방사능 보호장비 없이 안전모와 마스크만 착용한 채 가까운 거리에서 갱도 폭발 장면을 지켜봤고 폭파 후 갱도 바로 근처에서 북측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었습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은 "현재까지의 측정자료를 보면 방사성 물질 유출은 전혀 없으며 주위 생태환경도 아주 깨끗하다"고 취재진을 안심시켰습니다. 또 기자들이 폭파 대상인 군 막사 처마에서 제비집과 제비를 발견하고 "제비가 방사능에 민감하지 않냐"고 묻자 "그만큼 방사능이 없다는 얘기"라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6시간의 핵실험장 공개 폐기 행사를 취재한 기자단은 북한에 입국할 때 방사능 측정장비를 압수당했기 때문에 방사능 수치를 확인할 방법은 없었습니다.
  • [영상] “핵실험장에 제비…풍계리 방사능 걱정 없습니다”
    • 입력 2018.05.25 (19:42)
    • 수정 2018.05.31 (13:57)
    TV보다 리얼
[영상] “핵실험장에 제비…풍계리 방사능 걱정 없습니다”
어제(24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한 기자단은 오늘(25일) 오전 7시가 넘어 원산에 도착했습니다. 이들은 프레스센터에 도착하자마자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전송했고 국내외 언론사는 이날 오전부터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할 수 있었습니다.

영상을 보면 풍계리 핵실험장에 도착한 기자들이 방사능 보호장비 없이 안전모와 마스크만 착용한 채 가까운 거리에서 갱도 폭발 장면을 지켜봤고 폭파 후 갱도 바로 근처에서 북측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들었습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은 "현재까지의 측정자료를 보면 방사성 물질 유출은 전혀 없으며 주위 생태환경도 아주 깨끗하다"고 취재진을 안심시켰습니다. 또 기자들이 폭파 대상인 군 막사 처마에서 제비집과 제비를 발견하고 "제비가 방사능에 민감하지 않냐"고 묻자 "그만큼 방사능이 없다는 얘기"라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6시간의 핵실험장 공개 폐기 행사를 취재한 기자단은 북한에 입국할 때 방사능 측정장비를 압수당했기 때문에 방사능 수치를 확인할 방법은 없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