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재성사 가능성 언급…“북한과 논의중”
입력 2018.05.26 (01:21) 수정 2018.05.26 (03:05) 인터넷 뉴스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재성사 가능성 언급…“북한과 논의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이 재성사될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5일 백악관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과 논의 중이다.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북한)은 그것(북미 정상회담)을 무척 원하고 있다. 우리도 그것을 하고 싶다"며 "심지어 (6월) 12일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게임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모두가 게임을 한다. 여러분은 누구보다 그걸 잘 알고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서도 "그들이 발표한 것은 매우 좋은 성명이었다"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도 김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를 받은 것은 아주 좋은 소식"이라며 "앞으로도 오랫동안 지속될 번영과 평화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북미 정상회담 취소 서한이 공개된 지 8시간여 만에 북한이 대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긍정적으로 화답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북미 정상회담이 6월 12일에 열린다면 "우리는 (회담)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북미 양국이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막후 접촉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극적인 돌파구를 찾을 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재성사 가능성 언급…“북한과 논의중”
    • 입력 2018.05.26 (01:21)
    • 수정 2018.05.26 (03:05)
    인터넷 뉴스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재성사 가능성 언급…“북한과 논의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이 재성사될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5일 백악관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과 논의 중이다.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북한)은 그것(북미 정상회담)을 무척 원하고 있다. 우리도 그것을 하고 싶다"며 "심지어 (6월) 12일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게임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모두가 게임을 한다. 여러분은 누구보다 그걸 잘 알고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서도 "그들이 발표한 것은 매우 좋은 성명이었다"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도 김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를 받은 것은 아주 좋은 소식"이라며 "앞으로도 오랫동안 지속될 번영과 평화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북미 정상회담 취소 서한이 공개된 지 8시간여 만에 북한이 대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긍정적으로 화답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북미 정상회담이 6월 12일에 열린다면 "우리는 (회담)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북미 양국이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막후 접촉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극적인 돌파구를 찾을 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