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체 영상] “세 차례 꽉 끌어안아” 남북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
입력 2018.05.27 (00:01) 수정 2018.05.30 (08:36)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전체 영상] “세 차례 꽉 끌어안아” 남북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
동영상영역 끝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한 달만에 다시 만난 두 정상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깜짝 영상도 공개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최측근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 제1부부장이 직접 문재인 대통령이 차에서 내리는 곳까지 마중을 나와 반갑게 두 손을 잡는 모습, 두 정상이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도 담겨있습니다.

회담을 마치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통일각 앞에서 왼쪽-오른쪽-왼쪽으로 몸 방향을 바꿔가며 세 차례 서로 꽉 끌어안기도 했습니다.

아쉽게도 소리는 녹음되지 않아 두 정상의 대화 내용은 들리지 않지만, 환하게 웃는 얼굴에서 오늘 발표될 회담 결과를 기대해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전체 영상] “세 차례 꽉 끌어안아” 남북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
    • 입력 2018.05.27 (00:01)
    • 수정 2018.05.30 (08:36)
    케이야
[전체 영상] “세 차례 꽉 끌어안아” 남북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한 달만에 다시 만난 두 정상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깜짝 영상도 공개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최측근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 제1부부장이 직접 문재인 대통령이 차에서 내리는 곳까지 마중을 나와 반갑게 두 손을 잡는 모습, 두 정상이 백두산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도 담겨있습니다.

회담을 마치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통일각 앞에서 왼쪽-오른쪽-왼쪽으로 몸 방향을 바꿔가며 세 차례 서로 꽉 끌어안기도 했습니다.

아쉽게도 소리는 녹음되지 않아 두 정상의 대화 내용은 들리지 않지만, 환하게 웃는 얼굴에서 오늘 발표될 회담 결과를 기대해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