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金, 먼저 만남 제의…비핵화 의지 확고”
입력 2018.05.27 (16:50) 수정 2018.05.27 (17:1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文 대통령 “金, 먼저 만남 제의…비핵화 의지 확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열렸던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제의로 성사된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문 대통령은 전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제의로 이뤄졌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 위원장은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남북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어제 다시 한번 분명하게 피력했다고 문 대통령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에게 불분명한 건 비핵화를 할 경우 미국에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체제안전을 보장하겠다고 하는 것에 대해 확실히 신뢰할 수 있는가에 대한 걱정이 있는 듯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로드맵은 북미 간 협의할 문제이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에 이르는 길이 결코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북미 간에 정상회담을 합의하고 실무 협상을 한다는 것은 미국에서도 북한의 비핵화 관련 의지를 확인한 것 아니냐면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文 대통령 “金, 먼저 만남 제의…비핵화 의지 확고”
    • 입력 2018.05.27 (16:50)
    • 수정 2018.05.27 (17:18)
    뉴스 5
文 대통령 “金, 먼저 만남 제의…비핵화 의지 확고”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열렸던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제의로 성사된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고 문 대통령은 전했습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제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회담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제의로 이뤄졌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김 위원장은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남북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어제 다시 한번 분명하게 피력했다고 문 대통령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에게 불분명한 건 비핵화를 할 경우 미국에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체제안전을 보장하겠다고 하는 것에 대해 확실히 신뢰할 수 있는가에 대한 걱정이 있는 듯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로드맵은 북미 간 협의할 문제이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에 이르는 길이 결코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북미 간에 정상회담을 합의하고 실무 협상을 한다는 것은 미국에서도 북한의 비핵화 관련 의지를 확인한 것 아니냐면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