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첩보 작전’ 방불 2차 정상회담…경호 통보도 없었다
입력 2018.05.27 (21:31) 수정 2018.05.27 (22: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첩보 작전’ 방불 2차 정상회담…경호 통보도 없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26일) 판문점으로 가는 길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존의 검은색 전용차량이 아닌 다른 차량을 이용했습니다.

경찰에는 경호 통보도 하지 않았는데요.

청와대부터 자유로까지 최소한의 경호 인력만 함께한 채 모든 교통신호를 받고, 조용히 달렸습니다.

첩보작전을 방불케 한 정상회담 뒷이야기는 이현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26일) 저녁 7시 52분, 남북정상 회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깜짝 발표였습니다.

불과 몇 분 뒤, 방송사들이 뉴스를 쏟아냈지만, 갑작스런 소식에 진행에 어려움까지 겪었습니다.

청와대 출입기자들도 아무 낌새를 차리지 못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전격적으로 회담이 이뤄진 것입니다. 그런 사정 때문에 사전에 회담 사실을 언론에 미리 알리지 못한 것에 대해서 양해를 구하고 싶습니다."]

회담은 그만큼 극비리에 전격 진행됐습니다.

1차 회담 때와 달리 판문점 가는 길은 아무런 교통통제가 없었습니다.

교통신호를 모두 받고 달린 겁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뉴스 보고 알았죠, TV뉴스. 비공식으로 나가시는거 다 알 수가 없잖아요."]

대통령이 탄 전용차량도 1차 정상회담 때와 달랐습니다.

주로 비공식 일정에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회색 벤츠로 그만큼 시선을 끌지 않았습니다.

경호 역시 최소화했습니다.

1차 회담 때보다 훨씬 준 넉대가 전부였습니다.

판문점으로 가기 위해선 이 자유로를 지나야 합니다.

주말 오후 시간엔 크게 막히지 않아 통제 없이도 이동하는데 큰 무리가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임진각 관계자/음성변조 : "어제는 저희도 몰랐죠. 어제도 차 엄청 많이 왔는데 여기. 평상시 대로 그냥 왔는데..."]

첩보작전을 방불케 한 철통 보안 속에 청와대는 깜짝 발표에 성공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첩보 작전’ 방불 2차 정상회담…경호 통보도 없었다
    • 입력 2018.05.27 (21:31)
    • 수정 2018.05.27 (22:16)
    뉴스 9
‘첩보 작전’ 방불 2차 정상회담…경호 통보도 없었다
[앵커]

어제(26일) 판문점으로 가는 길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존의 검은색 전용차량이 아닌 다른 차량을 이용했습니다.

경찰에는 경호 통보도 하지 않았는데요.

청와대부터 자유로까지 최소한의 경호 인력만 함께한 채 모든 교통신호를 받고, 조용히 달렸습니다.

첩보작전을 방불케 한 정상회담 뒷이야기는 이현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26일) 저녁 7시 52분, 남북정상 회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깜짝 발표였습니다.

불과 몇 분 뒤, 방송사들이 뉴스를 쏟아냈지만, 갑작스런 소식에 진행에 어려움까지 겪었습니다.

청와대 출입기자들도 아무 낌새를 차리지 못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전격적으로 회담이 이뤄진 것입니다. 그런 사정 때문에 사전에 회담 사실을 언론에 미리 알리지 못한 것에 대해서 양해를 구하고 싶습니다."]

회담은 그만큼 극비리에 전격 진행됐습니다.

1차 회담 때와 달리 판문점 가는 길은 아무런 교통통제가 없었습니다.

교통신호를 모두 받고 달린 겁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뉴스 보고 알았죠, TV뉴스. 비공식으로 나가시는거 다 알 수가 없잖아요."]

대통령이 탄 전용차량도 1차 정상회담 때와 달랐습니다.

주로 비공식 일정에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회색 벤츠로 그만큼 시선을 끌지 않았습니다.

경호 역시 최소화했습니다.

1차 회담 때보다 훨씬 준 넉대가 전부였습니다.

판문점으로 가기 위해선 이 자유로를 지나야 합니다.

주말 오후 시간엔 크게 막히지 않아 통제 없이도 이동하는데 큰 무리가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임진각 관계자/음성변조 : "어제는 저희도 몰랐죠. 어제도 차 엄청 많이 왔는데 여기. 평상시 대로 그냥 왔는데..."]

첩보작전을 방불케 한 철통 보안 속에 청와대는 깜짝 발표에 성공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