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종전 선언 먼저…이후 ‘불가침’ 문제 본격 논의”
입력 2018.06.05 (21:08) 수정 2018.06.05 (21:4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靑 “종전 선언 먼저…이후 ‘불가침’ 문제 본격 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의제인 한반도 비핵화와 체제보장 문제를 놓고 북미간에는 논의가 상당히 진전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종전선언 뿐만 아니라 상호 불가침 문제까지 논의가 어느정도 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김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미 간 판문점 논의가 상당히 진전됐다는 미국 측 반응은 곧 의제를 둘러싼 이견이 좁혀졌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북한이 핵 탄두 반출 등 비핵화를 위한 우선 요구를 수용하는 대신, 미국은 북한이 가진 안보 우려를 해소할 대안을 내놨을 거란 관측입니다.

여기에 구체적 이행 시간표까지 논의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김현욱/국립외교원 교수 : "전체적으로 핵반출과 CVID까지가는 타임라인을 미국의 스케쥴대로 북한이 따라가는, 그래서 상당히 신속하게 CVID를 맞춰주는 북미 간의 합의점이 이뤄지지 않았을까."]

대신, 미국이 내놓을 북한 체제 보장의 핵심 방안으로는 종전 선언에 이어 불가침 약속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북미 간에 종전 선언 논의가 이뤄지고 있지만 '불가침' 문제가 묶여있는 것은 아니라며 본격적인 논의는 남북미 종전선언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상호 불가침은 선언이나 확약, 아니면 조약 등 형식에 따라 논의 수준에 큰 편차가 있는 만큼 시간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다만, 불가침 논의 역시 실무 차원 협의는 진행중이라고 밝혀 남북미 간 기본적 의사 교환은 이뤄졌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시간이 확정됨에 따라 청와대는 일단 결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선 여전히 지켜보자며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靑 “종전 선언 먼저…이후 ‘불가침’ 문제 본격 논의”
    • 입력 2018.06.05 (21:08)
    • 수정 2018.06.05 (21:49)
    뉴스 9
靑 “종전 선언 먼저…이후 ‘불가침’ 문제 본격 논의”
[앵커]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의제인 한반도 비핵화와 체제보장 문제를 놓고 북미간에는 논의가 상당히 진전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종전선언 뿐만 아니라 상호 불가침 문제까지 논의가 어느정도 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김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미 간 판문점 논의가 상당히 진전됐다는 미국 측 반응은 곧 의제를 둘러싼 이견이 좁혀졌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북한이 핵 탄두 반출 등 비핵화를 위한 우선 요구를 수용하는 대신, 미국은 북한이 가진 안보 우려를 해소할 대안을 내놨을 거란 관측입니다.

여기에 구체적 이행 시간표까지 논의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김현욱/국립외교원 교수 : "전체적으로 핵반출과 CVID까지가는 타임라인을 미국의 스케쥴대로 북한이 따라가는, 그래서 상당히 신속하게 CVID를 맞춰주는 북미 간의 합의점이 이뤄지지 않았을까."]

대신, 미국이 내놓을 북한 체제 보장의 핵심 방안으로는 종전 선언에 이어 불가침 약속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북미 간에 종전 선언 논의가 이뤄지고 있지만 '불가침' 문제가 묶여있는 것은 아니라며 본격적인 논의는 남북미 종전선언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상호 불가침은 선언이나 확약, 아니면 조약 등 형식에 따라 논의 수준에 큰 편차가 있는 만큼 시간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다만, 불가침 논의 역시 실무 차원 협의는 진행중이라고 밝혀 남북미 간 기본적 의사 교환은 이뤄졌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시간이 확정됨에 따라 청와대는 일단 결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선 여전히 지켜보자며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