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 ‘민주당 우세’
입력 2018.06.07 (08:11) 수정 2018.06.07 (08:19)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여론조사]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 ‘민주당 우세’
동영상영역 끝
[기자]

6.13 지방 선거가 엿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금부터는 KBS를 비롯한 방송 3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를 전해 드릴텐데요.

이번 지방 선거 앞두고 마지막으로 전해드리는 여론 조사 결과입니다.

오늘 이후로 진행되는 여론조사는 선거법상 공표가 금지됩니다.

결과 보겠습니다.

전체 17곳 가운데, 14곳에서 '더불어민주당'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시는 것 처럼 대구와 경북, 제주 쪽을 제외하고는 전 지역에 해당합니다.

먼저 서울시장 선거입니다.

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49.3%로 우세합니다.

한국당 김문수 후보 13.6,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10.7% 순입니다.

다음은 경기지사입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 48.6, 한국당 남경필 후보 19.4%입니다.

인천은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40.6, 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19.2% 순입니다.

충청권에서도 민주당이 우세했습니다.

충남은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40.4%로, 19.6%를 기록한 한국당 이인제 후보를 20%p 넘게 앞질렀습니다.

충북에선 민주당 이시종 후보가 47.8%를 기록했습니다.

한국당 박경국 후보를 35%p 가까운 격차로 앞섰습니다.

대전으로 갑니다.

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43%로, 한국당 박성효 후보를 앞섰습니다.

세종시는 민주당 이춘희 후보가 51.5%를 기록하면서, 2위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강원은 민주당 최문순 후보 45.9, 한국당 정창수 후보 16.6% 였습니다.

이번에는 영호남 지역 결과를 살펴봅니다.

자유한국당의 전통적인 지지기반인 '대구와 경북'에서도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대구입니다.

한국당 권영진 후보 28.3, 민주당 임대윤 후보 26.4%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경북지사는 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29.4, 민주당 오중기 후보가 21.8%로, 가까스로 오차 범위를 벗어났습니다.

이번에는 부산으로 갑니다.

부산은 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0.5, 한국당 서병수 후보는 20.4%를 기록했습니다.

차이가 30%p 벌어졌습니다.

이번엔 울산시장 선겁니다.

민주당 송철호 44.4, 한국당 김기현 후보 24.9%입니다.

경남지사는 민주당 김경수 후보 43.3, 한국당 김태호 후보 27.2%로 조사됐습니다.

호남지역은 민주당의 압도적 우세입니다.

광주에서는 민주당 이용섭 후보 지지율이 60%를 넘었습니다.

전남에서도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53.7%로, 나머지 후보들을 크게 앞섭니다.

전북에서도 민주당 송하진 후보가 54.5%로 조사됐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1, 2위간 격차가 크게 벌어졌습니다.

제주에서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39.3%로, 민주당 문대림 후보에 10%p 정도 앞섰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 등 방송 3사가 칸타 퍼블릭과 코리아 리서치센터, 한국 리서치에 의뢰해 각 시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8백 명에서 천여 명 씩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유·무선 전화면접 조사로 진행했습니다.

표본오차는 각 시도별 95% 신뢰수준에서 ±3.1에서 3.5%p입니다.

또,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가 진행되는데, 응답자의 31%는 미리 투표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친절한 뉴스였습니다.

[내려받기] 6.13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보고서[PDF]
  • [여론조사]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 ‘민주당 우세’
    • 입력 2018.06.07 (08:11)
    • 수정 2018.06.07 (08:19)
    아침뉴스타임
[여론조사]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 ‘민주당 우세’
[기자]

6.13 지방 선거가 엿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금부터는 KBS를 비롯한 방송 3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를 전해 드릴텐데요.

이번 지방 선거 앞두고 마지막으로 전해드리는 여론 조사 결과입니다.

오늘 이후로 진행되는 여론조사는 선거법상 공표가 금지됩니다.

결과 보겠습니다.

전체 17곳 가운데, 14곳에서 '더불어민주당'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시는 것 처럼 대구와 경북, 제주 쪽을 제외하고는 전 지역에 해당합니다.

먼저 서울시장 선거입니다.

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49.3%로 우세합니다.

한국당 김문수 후보 13.6,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10.7% 순입니다.

다음은 경기지사입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 48.6, 한국당 남경필 후보 19.4%입니다.

인천은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40.6, 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19.2% 순입니다.

충청권에서도 민주당이 우세했습니다.

충남은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40.4%로, 19.6%를 기록한 한국당 이인제 후보를 20%p 넘게 앞질렀습니다.

충북에선 민주당 이시종 후보가 47.8%를 기록했습니다.

한국당 박경국 후보를 35%p 가까운 격차로 앞섰습니다.

대전으로 갑니다.

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43%로, 한국당 박성효 후보를 앞섰습니다.

세종시는 민주당 이춘희 후보가 51.5%를 기록하면서, 2위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강원은 민주당 최문순 후보 45.9, 한국당 정창수 후보 16.6% 였습니다.

이번에는 영호남 지역 결과를 살펴봅니다.

자유한국당의 전통적인 지지기반인 '대구와 경북'에서도 민주당과 한국당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대구입니다.

한국당 권영진 후보 28.3, 민주당 임대윤 후보 26.4%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경북지사는 한국당 이철우 후보가 29.4, 민주당 오중기 후보가 21.8%로, 가까스로 오차 범위를 벗어났습니다.

이번에는 부산으로 갑니다.

부산은 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0.5, 한국당 서병수 후보는 20.4%를 기록했습니다.

차이가 30%p 벌어졌습니다.

이번엔 울산시장 선겁니다.

민주당 송철호 44.4, 한국당 김기현 후보 24.9%입니다.

경남지사는 민주당 김경수 후보 43.3, 한국당 김태호 후보 27.2%로 조사됐습니다.

호남지역은 민주당의 압도적 우세입니다.

광주에서는 민주당 이용섭 후보 지지율이 60%를 넘었습니다.

전남에서도 민주당 김영록 후보가 53.7%로, 나머지 후보들을 크게 앞섭니다.

전북에서도 민주당 송하진 후보가 54.5%로 조사됐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1, 2위간 격차가 크게 벌어졌습니다.

제주에서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39.3%로, 민주당 문대림 후보에 10%p 정도 앞섰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 등 방송 3사가 칸타 퍼블릭과 코리아 리서치센터, 한국 리서치에 의뢰해 각 시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8백 명에서 천여 명 씩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유·무선 전화면접 조사로 진행했습니다.

표본오차는 각 시도별 95% 신뢰수준에서 ±3.1에서 3.5%p입니다.

또,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가 진행되는데, 응답자의 31%는 미리 투표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친절한 뉴스였습니다.

[내려받기] 6.13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보고서[PDF]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