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수풀로 위장하고 상향등 번쩍! 北 방탄경호단
입력 2018.06.13 (08:03) 수정 2018.06.13 (08:19)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수풀로 위장하고 상향등 번쩍! 北 방탄경호단
동영상영역 끝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세계 이목을 집중시킨 그룹이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처럼 빌보드를 점령하진 못했지만 칼군무와 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근접 경호를 맡은 특수부대 요원 '방탄경호단'입니다.

이들은 판문점에서 V자 대형을 유지한 채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 속도에 맞춰 뛰었는데,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다시 싱가포르 도로를 달리며 등장했고 숙소 주변 경계까지 책임지며 첫 해외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방탄경호단이 이번에 보여준 능력은 달리기만이 아니었습니다. 바로 위장술인데요, 김 위원장의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숙소 주변에 모인 기자들은 김 위원장의 얼굴은 구경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취재진이 촬영한 화면 대부분을 차지한 건 수풀과 나뭇잎 사이로 겨우 보이는 경호원들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이 도착하기 전 호텔 로비에 없었던 화분들을 가득 세워 벽을 쌓아놓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숙소 주변에 대기하던 취재진들과 일반인들이 로비를 볼 수가 없었습니다.

방탄 경호단…밤에는 조금 여유로웠을까요? 오히려 어두운 상황이 경호하기에는 불안합니다. 주변을 맨눈으로 살피며 위험상황을 찾아내기가 더 어렵기 때문입니다. 싱가포르 야경을 감상하고 돌아오는 김 위원장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기 위해 이번에는 취재진들을 향해 차량이 상향등을 켜고 들어와 눈이 부셔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고 합니다.

싱가포르에서도 빈틈없는 경호를 보여준 방탄경호단, 그들의 다음 무대가 기다려집니다.
  • [영상] 수풀로 위장하고 상향등 번쩍! 北 방탄경호단
    • 입력 2018.06.13 (08:03)
    • 수정 2018.06.13 (08:19)
    케이야
[영상] 수풀로 위장하고 상향등 번쩍! 北 방탄경호단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세계 이목을 집중시킨 그룹이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처럼 빌보드를 점령하진 못했지만 칼군무와 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근접 경호를 맡은 특수부대 요원 '방탄경호단'입니다.

이들은 판문점에서 V자 대형을 유지한 채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 속도에 맞춰 뛰었는데,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다시 싱가포르 도로를 달리며 등장했고 숙소 주변 경계까지 책임지며 첫 해외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방탄경호단이 이번에 보여준 능력은 달리기만이 아니었습니다. 바로 위장술인데요, 김 위원장의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숙소 주변에 모인 기자들은 김 위원장의 얼굴은 구경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취재진이 촬영한 화면 대부분을 차지한 건 수풀과 나뭇잎 사이로 겨우 보이는 경호원들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이 도착하기 전 호텔 로비에 없었던 화분들을 가득 세워 벽을 쌓아놓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숙소 주변에 대기하던 취재진들과 일반인들이 로비를 볼 수가 없었습니다.

방탄 경호단…밤에는 조금 여유로웠을까요? 오히려 어두운 상황이 경호하기에는 불안합니다. 주변을 맨눈으로 살피며 위험상황을 찾아내기가 더 어렵기 때문입니다. 싱가포르 야경을 감상하고 돌아오는 김 위원장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기 위해 이번에는 취재진들을 향해 차량이 상향등을 켜고 들어와 눈이 부셔 아무것도 볼 수 없었다고 합니다.

싱가포르에서도 빈틈없는 경호를 보여준 방탄경호단, 그들의 다음 무대가 기다려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