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 출구조사②] ‘드루킹·정상회담’ 보다 ‘경제정책’ 고려했다
입력 2018.06.13 (21:19) 수정 2018.06.13 (21:22) 데이터룸
[심층 출구조사②] ‘드루킹·정상회담’ 보다 ‘경제정책’ 고려했다
[선택! 대한민국]

지방선거 하루 전에 열린 '북미 정상회담'과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은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거란 분석이 많았습니다. 이에 맞서 야당은 '드루킹 댓글 사건'을 줄기차게 거론했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접어들어선 '경제'를 공식 구호로 내세우며 쟁점화 했습니다.

[연관 기사] [심층 출구조사①] 왜 찍었나?…“정부·여당에 힘 실어야” 64.2%

이 밖에 선거가 임박해서는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대변인의 '부천·인천 비하' 발언과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까지 다양한 이슈들이 불거졌습니다. 유권자들은 시·도지사 후보를 결정하는데 과연 이 같은 이슈들 가운데 어떤 것을 고려하고 어떤 것을 무시했을까요?

1. 드루킹 댓글 사건 2.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3. 정부의 경제정책 4. 후보의 도덕성 문제. 이 4가지 항목에 대해 중복 응답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가령 모두 고려했다면 4가지 모두에 표시하도록 설문지를 구성했습니다.


73.4% '정부 경제정책' 고려...가장 높아
조사에 응한 응답자 3천4백여 명 가운데 73.4% 응답자가 '정부의 경제정책'을 후보 결정시 고려했다고 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이어서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고려했다는 응답자 비율이 70.8%,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을 고려했다는 사람은 63.3%로 뒤를 이었습니다. '드루킹 댓글사건'을 "고려했다"는 사람은 35.3%로 "고려하지 않았다"는 응답 53.2%보다 비율이 더 낮았습니다.


민주·민평·정의 '경제정책' vs 한국·바른미래 '도덕성'
지지 정당에 따라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지지자는 '정부 경제정책'을 고려했다는 비율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자는 '후보 도덕성'을 고려했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드루킹 댓글 사건'은 정당 구분없이 4가지 항목 가운데 고려했다는 응답자 비율이 가장 낮았습니다.

또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고려했다는 사람의 비율도 민주평화당을 제외하고는 다른 정당 지지자들 사이에선 4가지 항목 가운데 3번째에 그쳐 특별한 이슈나 사건 보다는 전통적으로 선거 표심을 좌우하는 것으로 알려진 요인들이 더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내세운 슬로건은 '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 였고 바른미래당은 '망가진 경제, 먼저 살리겠습니다'일 정도로 두 정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아킬레스 건으로 여기고 표심을 공략했습니다. 하지만 두 정당 지지자들의 경우엔 오히려 '후보 도덕성'을 고려했다는 사람의 비율이 '경제 정책'을 고려했다는 비율보다 더 높았습니다.


20대·60세이상 '도덕성' vs 30·40·50대 '경제정책'
연령별로도 살펴봤습니다. 20대(만 19세 포함), 60세 이상은 '후보 도덕성 문제'를 고려했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30대와 40대, 50대 응답자는 '정부 경제정책'을 고려한 사람의 비율이 '후보 도덕성'을 고려했다고 응답한 비율보다 더 높았습니다.

지지 정당별로 살펴본 것과 마찬가지로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드루킹 댓글 사건'을 고려했다는 사람은 위 2가지 이슈보다 상대적으로 비율이 낮았습니다.

이번 심층 출구조사는 전국 66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투표소를 나오는 투표자들 가운데 매 25번째 투표자를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전체 응답자 수는 3,403명으로 신뢰수준은 95%에 오차한계는 ±2.2%p 입니다.

[조사개요]
조사대상 : 전국 17개 시도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투표자
조사일시 : 2018년 6월 13일 오전 6시 ~ 오후 5시
조사방법 : 매 25번째 투표자 등간격 추출
조사지역 : 66개 투표소
조사기관 :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표본크기 : 3,403명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 ±2.2%p

* 인포그래픽 디자인 : 임유나 * 데이터 분석 : 윤지희
  • [심층 출구조사②] ‘드루킹·정상회담’ 보다 ‘경제정책’ 고려했다
    • 입력 2018.06.13 (21:19)
    • 수정 2018.06.13 (21:22)
    데이터룸
[심층 출구조사②] ‘드루킹·정상회담’ 보다 ‘경제정책’ 고려했다
[선택! 대한민국]

지방선거 하루 전에 열린 '북미 정상회담'과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은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거란 분석이 많았습니다. 이에 맞서 야당은 '드루킹 댓글 사건'을 줄기차게 거론했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접어들어선 '경제'를 공식 구호로 내세우며 쟁점화 했습니다.

[연관 기사] [심층 출구조사①] 왜 찍었나?…“정부·여당에 힘 실어야” 64.2%

이 밖에 선거가 임박해서는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대변인의 '부천·인천 비하' 발언과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까지 다양한 이슈들이 불거졌습니다. 유권자들은 시·도지사 후보를 결정하는데 과연 이 같은 이슈들 가운데 어떤 것을 고려하고 어떤 것을 무시했을까요?

1. 드루킹 댓글 사건 2.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3. 정부의 경제정책 4. 후보의 도덕성 문제. 이 4가지 항목에 대해 중복 응답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가령 모두 고려했다면 4가지 모두에 표시하도록 설문지를 구성했습니다.


73.4% '정부 경제정책' 고려...가장 높아
조사에 응한 응답자 3천4백여 명 가운데 73.4% 응답자가 '정부의 경제정책'을 후보 결정시 고려했다고 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이어서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고려했다는 응답자 비율이 70.8%,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을 고려했다는 사람은 63.3%로 뒤를 이었습니다. '드루킹 댓글사건'을 "고려했다"는 사람은 35.3%로 "고려하지 않았다"는 응답 53.2%보다 비율이 더 낮았습니다.


민주·민평·정의 '경제정책' vs 한국·바른미래 '도덕성'
지지 정당에 따라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지지자는 '정부 경제정책'을 고려했다는 비율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자는 '후보 도덕성'을 고려했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드루킹 댓글 사건'은 정당 구분없이 4가지 항목 가운데 고려했다는 응답자 비율이 가장 낮았습니다.

또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고려했다는 사람의 비율도 민주평화당을 제외하고는 다른 정당 지지자들 사이에선 4가지 항목 가운데 3번째에 그쳐 특별한 이슈나 사건 보다는 전통적으로 선거 표심을 좌우하는 것으로 알려진 요인들이 더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내세운 슬로건은 '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 였고 바른미래당은 '망가진 경제, 먼저 살리겠습니다'일 정도로 두 정당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아킬레스 건으로 여기고 표심을 공략했습니다. 하지만 두 정당 지지자들의 경우엔 오히려 '후보 도덕성'을 고려했다는 사람의 비율이 '경제 정책'을 고려했다는 비율보다 더 높았습니다.


20대·60세이상 '도덕성' vs 30·40·50대 '경제정책'
연령별로도 살펴봤습니다. 20대(만 19세 포함), 60세 이상은 '후보 도덕성 문제'를 고려했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반면 30대와 40대, 50대 응답자는 '정부 경제정책'을 고려한 사람의 비율이 '후보 도덕성'을 고려했다고 응답한 비율보다 더 높았습니다.

지지 정당별로 살펴본 것과 마찬가지로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드루킹 댓글 사건'을 고려했다는 사람은 위 2가지 이슈보다 상대적으로 비율이 낮았습니다.

이번 심층 출구조사는 전국 66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투표소를 나오는 투표자들 가운데 매 25번째 투표자를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전체 응답자 수는 3,403명으로 신뢰수준은 95%에 오차한계는 ±2.2%p 입니다.

[조사개요]
조사대상 : 전국 17개 시도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투표자
조사일시 : 2018년 6월 13일 오전 6시 ~ 오후 5시
조사방법 : 매 25번째 투표자 등간격 추출
조사지역 : 66개 투표소
조사기관 :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표본크기 : 3,403명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 ±2.2%p

* 인포그래픽 디자인 : 임유나 * 데이터 분석 : 윤지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