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쿨존 보행신호 3∼4초 연장…횡단보도 신호 주기 조정
입력 2018.06.14 (10:09) 수정 2018.06.14 (10:15) 사회
스쿨존 보행신호 3∼4초 연장…횡단보도 신호 주기 조정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의 보행 속도를 고려해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 보행 신호가 길어집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다음달 11일까지 관내 902개 초등학교 스쿨존의 신호 주기를 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신호 주기는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의 보행 속도를 고려해 보행 신호를 3∼4초 추가 부여됩니다.

또 뒤늦게 교차로를 건너려는 차량으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차량 주행 신호를 2∼3초 가량 빨리 끊고 여유 시간을 둔 뒤 보행자 신호를 열기로 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3월 26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두 달간 관내 스쿨존 90개소에서 이 같은 신호 주기를 시범 운영한 결과,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스쿨존 교통사고가 대폭 감소함에 따라 신호 조정 대상을 전체 스쿨존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실제로 작년 같은 기간 시범운영 장소인 90곳의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13건이었으나, 올해 시범운영 기간 해당 구역 교통사고는 7건으로 줄었습니다.

신호 조정 시범운영 스쿨존 90곳과 관련된 녹색어머니, 교사, 주민 등 9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신호개선이 체감안전도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자가 71.7%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약자인 어린이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신호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라며 "아울러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안전운전을 부탁한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스쿨존 보행신호 3∼4초 연장…횡단보도 신호 주기 조정
    • 입력 2018.06.14 (10:09)
    • 수정 2018.06.14 (10:15)
    사회
스쿨존 보행신호 3∼4초 연장…횡단보도 신호 주기 조정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의 보행 속도를 고려해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 보행 신호가 길어집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다음달 11일까지 관내 902개 초등학교 스쿨존의 신호 주기를 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신호 주기는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의 보행 속도를 고려해 보행 신호를 3∼4초 추가 부여됩니다.

또 뒤늦게 교차로를 건너려는 차량으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차량 주행 신호를 2∼3초 가량 빨리 끊고 여유 시간을 둔 뒤 보행자 신호를 열기로 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3월 26일부터 지난달 25일까지 두 달간 관내 스쿨존 90개소에서 이 같은 신호 주기를 시범 운영한 결과,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스쿨존 교통사고가 대폭 감소함에 따라 신호 조정 대상을 전체 스쿨존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실제로 작년 같은 기간 시범운영 장소인 90곳의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13건이었으나, 올해 시범운영 기간 해당 구역 교통사고는 7건으로 줄었습니다.

신호 조정 시범운영 스쿨존 90곳과 관련된 녹색어머니, 교사, 주민 등 9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신호개선이 체감안전도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응답자가 71.7%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약자인 어린이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신호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라며 "아울러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안전운전을 부탁한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