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후보 측, 개표장 무단으로 들어가다 적발
입력 2018.06.14 (10:12) 수정 2018.06.14 (10:17) 사회
한국당 후보 측, 개표장 무단으로 들어가다 적발
허가 없이 개표소에 들어가던 자유한국당 후보 측 관계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오늘(14일) 오전 2시쯤 56살 김 모 씨가 서울 마포구의 한 개표장에서 다른 사람의 이름표를 목에 걸고 들어가다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개표장은 허가된 참관인이나 개표 진행요원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경찰은 신분 확인 과정에서 김 씨의 신원을 확인했는데, 마포구 구의원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후보 측 사무장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잘못을 인정해 일단 돌려보냈고, 조만간 김 씨를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후보 측, 개표장 무단으로 들어가다 적발
    • 입력 2018.06.14 (10:12)
    • 수정 2018.06.14 (10:17)
    사회
한국당 후보 측, 개표장 무단으로 들어가다 적발
허가 없이 개표소에 들어가던 자유한국당 후보 측 관계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오늘(14일) 오전 2시쯤 56살 김 모 씨가 서울 마포구의 한 개표장에서 다른 사람의 이름표를 목에 걸고 들어가다 적발됐다고 밝혔습니다.

개표장은 허가된 참관인이나 개표 진행요원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경찰은 신분 확인 과정에서 김 씨의 신원을 확인했는데, 마포구 구의원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후보 측 사무장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잘못을 인정해 일단 돌려보냈고, 조만간 김 씨를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