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해안가 바위 오른 꼬마…“암 투병 엄마 위해”
입력 2018.06.14 (10:52) 수정 2018.06.14 (10:55)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화제 영상] 해안가 바위 오른 꼬마…“암 투병 엄마 위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국의 8살 소년이 스코틀랜드 해안가에 솟은 137m 높이 '촛대바위'를 최연소 등반했습니다.

말기 암 진단을 받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용기를 냈다는데요.

지구촌 <화제 영상>에서 만나 보시죠.

[리포트]

스코틀랜드 북부 호이섬 해안가에 우뚝 솟은 높이 137m의 촛대형 수직 바위.

'올드 맨 오브 호이'라고 불리는 이 사암층 기둥 등정에 8살 소년, '에드워드 밀스'가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소년의 어머니가 유방암 말기 진단을 받으면서, 암 퇴치를 목표로 하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의 자선 기금 마련을 위해 용기를 냈다고 하는데요.

에드워드는 장장 5시간 만에 성공적으로 등정을 마치면서 지난해 같은 바위에서 10살 소년이 세웠던 '최연소'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해안가 바위 오른 꼬마…“암 투병 엄마 위해”
    • 입력 2018.06.14 (10:52)
    • 수정 2018.06.14 (10:55)
    지구촌뉴스
[지구촌 화제 영상] 해안가 바위 오른 꼬마…“암 투병 엄마 위해”
[앵커]

영국의 8살 소년이 스코틀랜드 해안가에 솟은 137m 높이 '촛대바위'를 최연소 등반했습니다.

말기 암 진단을 받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용기를 냈다는데요.

지구촌 <화제 영상>에서 만나 보시죠.

[리포트]

스코틀랜드 북부 호이섬 해안가에 우뚝 솟은 높이 137m의 촛대형 수직 바위.

'올드 맨 오브 호이'라고 불리는 이 사암층 기둥 등정에 8살 소년, '에드워드 밀스'가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소년의 어머니가 유방암 말기 진단을 받으면서, 암 퇴치를 목표로 하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의 자선 기금 마련을 위해 용기를 냈다고 하는데요.

에드워드는 장장 5시간 만에 성공적으로 등정을 마치면서 지난해 같은 바위에서 10살 소년이 세웠던 '최연소'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