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영국 ‘수중 하키’ 대회
입력 2018.06.14 (10:53) 수정 2018.06.14 (10:57)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화제 영상] 영국 ‘수중 하키’ 대회
동영상영역 끝
영국 사우스요크셔주 셰필드의 폰즈포지 수영장에서 '수중 하키' 대회가 열렸습니다.

일반 하키와 마찬가지로 납덩이 퍽을 몰고 가서 상대편 골대에 넣으면 득점인데요.

물갈퀴와 다이빙 마스크를 착용한 여섯 명의 선수가 한 팀으로, 영국 각지에서 10개 팀이 참가해 이틀간 치열한 수중 승부를 가렸습니다.

[데이비드 알콕/수중 하키 선수 : "체력 소모가 심해 다리와 폐가 아릴 정도입니다. 수심 3m 바닥까지 다이빙했다가 시간에 딱 맞춰서 숨을 쉬러 올라와야 하고, 팀원들의 숨쉬기를 도와야 합니다."]

'수중 하키'는 지난 1951년 영국 해군에서 수중 폭파 대원 훈련을 위해 개발된 경기로 알려졌습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영국 ‘수중 하키’ 대회
    • 입력 2018.06.14 (10:53)
    • 수정 2018.06.14 (10:57)
    지구촌뉴스
[지구촌 화제 영상] 영국 ‘수중 하키’ 대회
영국 사우스요크셔주 셰필드의 폰즈포지 수영장에서 '수중 하키' 대회가 열렸습니다.

일반 하키와 마찬가지로 납덩이 퍽을 몰고 가서 상대편 골대에 넣으면 득점인데요.

물갈퀴와 다이빙 마스크를 착용한 여섯 명의 선수가 한 팀으로, 영국 각지에서 10개 팀이 참가해 이틀간 치열한 수중 승부를 가렸습니다.

[데이비드 알콕/수중 하키 선수 : "체력 소모가 심해 다리와 폐가 아릴 정도입니다. 수심 3m 바닥까지 다이빙했다가 시간에 딱 맞춰서 숨을 쉬러 올라와야 하고, 팀원들의 숨쉬기를 도와야 합니다."]

'수중 하키'는 지난 1951년 영국 해군에서 수중 폭파 대원 훈련을 위해 개발된 경기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