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직 경찰관, 음주 단속 피해 10여km 도주하다 사고
입력 2018.06.14 (10:58) 수정 2018.06.14 (13:40) 인터넷 뉴스
현직 경찰관, 음주 단속 피해 10여km 도주하다 사고
현직 경찰관이 음주 단속을 피해 10여km를 도주하다가 사고를 냈습니다.

어제(13일)저녁 11시 40분쯤 대전지방경찰청 소속 경장 A(33) 씨는 경부고속도로 대전IC 인근에서 음주운전 단속 측정을 거부하고 달아났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진입한 A 경장은 10여 분간 경찰의 추적을 피해 곡예운전을 하며 도주하다가 약 17km를 떨어진 죽암휴게소 내 주유소 철제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불이 나 차량 일부를 태워 소방서 추산 1,5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고, 불이 주유소로 번지지 않아 추가 피해는 없었습니다.

A 경장은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검거됐고 검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정지 수준인 0.096%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경장은 "음주운전에 적발될까 봐 도망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현직 경찰관, 음주 단속 피해 10여km 도주하다 사고
    • 입력 2018.06.14 (10:58)
    • 수정 2018.06.14 (13:40)
    인터넷 뉴스
현직 경찰관, 음주 단속 피해 10여km 도주하다 사고
현직 경찰관이 음주 단속을 피해 10여km를 도주하다가 사고를 냈습니다.

어제(13일)저녁 11시 40분쯤 대전지방경찰청 소속 경장 A(33) 씨는 경부고속도로 대전IC 인근에서 음주운전 단속 측정을 거부하고 달아났습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진입한 A 경장은 10여 분간 경찰의 추적을 피해 곡예운전을 하며 도주하다가 약 17km를 떨어진 죽암휴게소 내 주유소 철제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불이 나 차량 일부를 태워 소방서 추산 1,5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고, 불이 주유소로 번지지 않아 추가 피해는 없었습니다.

A 경장은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검거됐고 검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정지 수준인 0.096%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경장은 "음주운전에 적발될까 봐 도망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