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사무실 21개월 만에 철수 결정
입력 2018.06.14 (12:25) 수정 2018.06.14 (12:3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사무실 21개월 만에 철수 결정
동영상영역 끝
통일부가 서울 마포구에 있는 북한인권재단 사무실을 개소 21개월 만에 철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인권재단 출범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 매달 6천3백여만 원의 임차료가 발생하고 있어 계약 종료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조치가 북한 인권 정책과는 무관하며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과 북한인권재단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노력한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사무실 21개월 만에 철수 결정
    • 입력 2018.06.14 (12:25)
    • 수정 2018.06.14 (12:30)
    뉴스 12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사무실 21개월 만에 철수 결정
통일부가 서울 마포구에 있는 북한인권재단 사무실을 개소 21개월 만에 철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인권재단 출범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 매달 6천3백여만 원의 임차료가 발생하고 있어 계약 종료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조치가 북한 인권 정책과는 무관하며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과 북한인권재단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노력한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