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연준, 기준금리 석달 만에 0.25%p 인상
입력 2018.06.14 (12:25) 수정 2018.06.14 (12:3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美 연준, 기준금리 석달 만에 0.25%p 인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중앙은행 연준이 석달 만에 다시 기준 금리를 0.25% 올렸습니다.

올 들어 두번째 금리 인상인데, 이런 속도가 유지된다면 올해 안에 총 4차례 금리가 올라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금리를 0.25% 포인트 올려 기준금리가 1.75~2%가 됐습니다.

석달 만의 인상으로 올해 들어 두번째입니다.

연 1.5%인 한국의 정책금리에 비해 간극이 더욱 벌어졌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은 미국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어 연방공개시장위원회가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제롬 파월/美 연준의장 : "경제가 회복되면서 점차적으로 금리를 정상 수준으로 돌리는 게 연준이 미국 가정과 기업이 번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제일 좋은 방법이라 봅니다."]

파월 의장은 유가가 인플레이션을 연준이 목표로 하는 2% 위로 밀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시장의 관심은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입니다.

당초 시장은 올해 3차례 금리인상을 예측했습니다.

하지만, 석달에 한번 금리가 올라가는 상황을 감안하면, 하반기 두 차례 추가 인상 등 올해 모두 네 차례 기준 금리가 올라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제롬 파월/美 연준의장 : "연준이 중립 정책 기조에 점점 근접하고 있지만, 언제 정확하게 도달할지는 모릅니다. 그래서 위원회가 매우 활발히 논의 중입니다."]

이번 연준의 결정은 세계 금융 시장에 적지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신흥국 시장은 자본 유출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부채에 시달리는 국가들은 위기에 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미 연준은 내년도 기준금리 인상 횟수는 세차례를 유지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美 연준, 기준금리 석달 만에 0.25%p 인상
    • 입력 2018.06.14 (12:25)
    • 수정 2018.06.14 (12:30)
    뉴스 12
美 연준, 기준금리 석달 만에 0.25%p 인상
[앵커]

미 중앙은행 연준이 석달 만에 다시 기준 금리를 0.25% 올렸습니다.

올 들어 두번째 금리 인상인데, 이런 속도가 유지된다면 올해 안에 총 4차례 금리가 올라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금리를 0.25% 포인트 올려 기준금리가 1.75~2%가 됐습니다.

석달 만의 인상으로 올해 들어 두번째입니다.

연 1.5%인 한국의 정책금리에 비해 간극이 더욱 벌어졌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은 미국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어 연방공개시장위원회가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제롬 파월/美 연준의장 : "경제가 회복되면서 점차적으로 금리를 정상 수준으로 돌리는 게 연준이 미국 가정과 기업이 번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제일 좋은 방법이라 봅니다."]

파월 의장은 유가가 인플레이션을 연준이 목표로 하는 2% 위로 밀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시장의 관심은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입니다.

당초 시장은 올해 3차례 금리인상을 예측했습니다.

하지만, 석달에 한번 금리가 올라가는 상황을 감안하면, 하반기 두 차례 추가 인상 등 올해 모두 네 차례 기준 금리가 올라갈 가능성이 높습니다.

[제롬 파월/美 연준의장 : "연준이 중립 정책 기조에 점점 근접하고 있지만, 언제 정확하게 도달할지는 모릅니다. 그래서 위원회가 매우 활발히 논의 중입니다."]

이번 연준의 결정은 세계 금융 시장에 적지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신흥국 시장은 자본 유출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부채에 시달리는 국가들은 위기에 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미 연준은 내년도 기준금리 인상 횟수는 세차례를 유지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