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중·일, 2030년 월드컵 공동 개최 추진
입력 2018.06.14 (12:32) 수정 2018.06.14 (12:3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남·북·중·일, 2030년 월드컵 공동 개최 추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한축구협회가 중국, 일본, 그리고 북한과 함께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은 월드컵 개최지 선정 투표에서 미국이 속한 북중미 연합의 경쟁자 편을 지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모스크바 현지에서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일본과 손잡고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했던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피파총회에 함께 참석한 북한측에 합류를 제안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동아시아축구연맹을 이끌고 있는 정 회장은 올해 안에 실무회담을 거쳐 구체적인 제안을 내놓는다는 계획입니다.

[정몽규/대한축구협회장 : "북한도 상당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그렇게 된다면 상당히 매력적인 유치 신청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미국이 속한 북중미 연합은 아프리카 모로코를 따돌리고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의 화해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미국의 경쟁자인 모로코에 한표를 던진 점은 눈길을 끌었습니다.

본선 참가국이 32개국에서 48개 나라로 확장되는 만큼 공동 유치에 대한 시각도 긍정적입니다.

[정몽규/대한축구협회장 : "그 전에 이런 의향을 얘기한적이 있는데 인판티노 회장도 매력적인 제안이라고 이야기했고, 가능성도 상당히 높다고 생각합니다."]

2002 한일월드컵에 이어 역대 두번째 공동 개최를 이끌어낸 총회가 막을 내린 가운데, 이번 월드컵 개최지 선정이 오는 2030년 또 한 번의 대회 공동유치에 나서는 우리나라의 행보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 주목됩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남·북·중·일, 2030년 월드컵 공동 개최 추진
    • 입력 2018.06.14 (12:32)
    • 수정 2018.06.14 (12:36)
    뉴스 12
남·북·중·일, 2030년 월드컵 공동 개최 추진
[앵커]

대한축구협회가 중국, 일본, 그리고 북한과 함께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은 월드컵 개최지 선정 투표에서 미국이 속한 북중미 연합의 경쟁자 편을 지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모스크바 현지에서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일본과 손잡고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했던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피파총회에 함께 참석한 북한측에 합류를 제안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동아시아축구연맹을 이끌고 있는 정 회장은 올해 안에 실무회담을 거쳐 구체적인 제안을 내놓는다는 계획입니다.

[정몽규/대한축구협회장 : "북한도 상당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그렇게 된다면 상당히 매력적인 유치 신청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미국이 속한 북중미 연합은 아프리카 모로코를 따돌리고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의 화해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미국의 경쟁자인 모로코에 한표를 던진 점은 눈길을 끌었습니다.

본선 참가국이 32개국에서 48개 나라로 확장되는 만큼 공동 유치에 대한 시각도 긍정적입니다.

[정몽규/대한축구협회장 : "그 전에 이런 의향을 얘기한적이 있는데 인판티노 회장도 매력적인 제안이라고 이야기했고, 가능성도 상당히 높다고 생각합니다."]

2002 한일월드컵에 이어 역대 두번째 공동 개최를 이끌어낸 총회가 막을 내린 가운데, 이번 월드컵 개최지 선정이 오는 2030년 또 한 번의 대회 공동유치에 나서는 우리나라의 행보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 주목됩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