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류 제품 소비자 분쟁 57% ‘업체 책임’
입력 2018.06.14 (12:43) 수정 2018.06.15 (13:0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의류 제품 소비자 분쟁 57% ‘업체 책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옷이나 가방 사용하다가 품질이 불량해서, 혹은 세탁을 망쳐서 속상한 적 있으실 텐데요.

소비자원에 접수된 분쟁 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57%는 업체의 책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의류 제품을 둘러싼 소비자 분쟁의 절반 이상은 제조업체나 세탁업자에게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접수된 6200여 건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체의 57%인 3500여 건은 제조 판매업자와 세탁업자 등 사업자에게 책임이 있었습니다.

취급 부주의 등 소비자 책임으로 결론난 것은 18%였으며, 책임 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도 25%에 달했습니다.

사업자 책임 가운데는 '품질 하자'가 전체의 46.6%로 가장 많았고, '세탁 과실'은 10.7%를 차지했습니다.

소비자 책임은 제품에 표기된 세탁방법 등을 지키지 않았거나 부주의하게 취급한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심의 결과 사업자의 책임으로 결론 나면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으며, 제품 사용 기간에 따라 보상액은 달라집니다.

책임 소재가 불분명한 경우는 유상으로 AS를 받아야 합니다.

한국소비자원은 피해를 예방하려면 의류의 품질표시와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또 세탁을 맡길 때는 제품 상태를 미리 확인하고 인수증을 받아두며, 세탁된 제품을 돌려받았을 때 하자 유무를 바로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의류 제품 소비자 분쟁 57% ‘업체 책임’
    • 입력 2018.06.14 (12:43)
    • 수정 2018.06.15 (13:03)
    뉴스 12
의류 제품 소비자 분쟁 57% ‘업체 책임’
[앵커]

옷이나 가방 사용하다가 품질이 불량해서, 혹은 세탁을 망쳐서 속상한 적 있으실 텐데요.

소비자원에 접수된 분쟁 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57%는 업체의 책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의류 제품을 둘러싼 소비자 분쟁의 절반 이상은 제조업체나 세탁업자에게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섬유제품심의위원회에 접수된 6200여 건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체의 57%인 3500여 건은 제조 판매업자와 세탁업자 등 사업자에게 책임이 있었습니다.

취급 부주의 등 소비자 책임으로 결론난 것은 18%였으며, 책임 소재를 정하기 어려운 경우도 25%에 달했습니다.

사업자 책임 가운데는 '품질 하자'가 전체의 46.6%로 가장 많았고, '세탁 과실'은 10.7%를 차지했습니다.

소비자 책임은 제품에 표기된 세탁방법 등을 지키지 않았거나 부주의하게 취급한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심의 결과 사업자의 책임으로 결론 나면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으며, 제품 사용 기간에 따라 보상액은 달라집니다.

책임 소재가 불분명한 경우는 유상으로 AS를 받아야 합니다.

한국소비자원은 피해를 예방하려면 의류의 품질표시와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또 세탁을 맡길 때는 제품 상태를 미리 확인하고 인수증을 받아두며, 세탁된 제품을 돌려받았을 때 하자 유무를 바로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