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재난본부, 폭염 대비 ‘Call & Cool’ 구급차 가동
입력 2018.06.14 (16:58) 수정 2018.06.14 (17:04) 인터넷 뉴스
경기재난본부, 폭염 대비 ‘Call & Cool’ 구급차 가동
경기 소방당국이 폭염대응 구급 체계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폭염 구급차 'Call & Cool' 240대, 인원 1천546명을 편성해 오는 10월 1일까지 운용한다고 밝혔습니다.

폭염 구급차는 얼음 조끼와 팩, 정맥주사세트, 전해질 용액, 물 스프레이 등 구급 장비 9종과 마스크, 보호복 등 감염보호장비 5종을 갖추고 있습니다. 구급대원들은 온열 질환자 응급처치 향상을 위한 교육을 받고, 환자 치료가 가능한 병원 현황을 파악 및 관리합니다.

1980년대 평균 폭염 일 수는 8.2일이었지만 최근 7년은 13.7일로 67%나 증가했습니다. 폭염 시작일은 지속해서 빨라지는 추세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평균 기온은 평년(23.6℃∼23.9℃)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폭염일 수도 10.5일 이상 발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 재난본부 관계자는 "올여름엔 폭염일 수가 많을 것으로 전망돼 관련 구급 출동도 잦을 것"이라며 "폭염대응 구급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도내 온열 질환자 발생 출동 건수는 71건, 처치환자 수는 68명이었습니다.
  • 경기재난본부, 폭염 대비 ‘Call & Cool’ 구급차 가동
    • 입력 2018.06.14 (16:58)
    • 수정 2018.06.14 (17:04)
    인터넷 뉴스
경기재난본부, 폭염 대비 ‘Call & Cool’ 구급차 가동
경기 소방당국이 폭염대응 구급 체계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폭염 구급차 'Call & Cool' 240대, 인원 1천546명을 편성해 오는 10월 1일까지 운용한다고 밝혔습니다.

폭염 구급차는 얼음 조끼와 팩, 정맥주사세트, 전해질 용액, 물 스프레이 등 구급 장비 9종과 마스크, 보호복 등 감염보호장비 5종을 갖추고 있습니다. 구급대원들은 온열 질환자 응급처치 향상을 위한 교육을 받고, 환자 치료가 가능한 병원 현황을 파악 및 관리합니다.

1980년대 평균 폭염 일 수는 8.2일이었지만 최근 7년은 13.7일로 67%나 증가했습니다. 폭염 시작일은 지속해서 빨라지는 추세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평균 기온은 평년(23.6℃∼23.9℃)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폭염일 수도 10.5일 이상 발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 재난본부 관계자는 "올여름엔 폭염일 수가 많을 것으로 전망돼 관련 구급 출동도 잦을 것"이라며 "폭염대응 구급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도내 온열 질환자 발생 출동 건수는 71건, 처치환자 수는 68명이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