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조선중앙TV, ‘북미정상회담’ 기록 영화 첫 방영
입력 2018.06.14 (17:04) 수정 2018.06.14 (17:53)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北 조선중앙TV, ‘북미정상회담’ 기록 영화 첫 방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 돌아온지 하루 만에 북미정상회담 전 과정을 기록영화 형식으로 보도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이 지구촌을 들었다놓은 회담이라며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조선중앙TV가 오늘 오후 3시, 첫 소식으로 북미정상회담 전 과정을 40여분 간의 기록영화 형식으로 보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 : "금세기 최초의 북한과 미국 사이의 정상회담이 진행되게 됩니다."]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이 사열을 받으며 중국 전용기에 올라 싱가포르로 출발한 소식부터 전용기 내 김 위원장의 모습과 싱가포르 숙소였던 세인트레지스 호텔 객실 내부도 공개했습니다.

회담 당일도 김 위원장이 숙소를 출발해 회담장으로 이동하는 모습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회담을 하는 장면도 상세히 전했습니다.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트럼프 대통령에 거수경례하는 모습, 김 위원장이 대북 강경파 존 볼턴 NSC 보좌관과 악수하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이번 회담이 지구촌을 들었다 놓았으며 김 위원장이 한반도 정세흐름을 주도했다며 김 위원장의 역할을 부각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김 위원장 귀국길에 마중 나온 수많은 주민들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앞으로 진행될 비핵화와 북미 관계 수립을 설득하기 위해 기록영화를 방영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北 조선중앙TV, ‘북미정상회담’ 기록 영화 첫 방영
    • 입력 2018.06.14 (17:04)
    • 수정 2018.06.14 (17:53)
    뉴스 5
北 조선중앙TV, ‘북미정상회담’ 기록 영화 첫 방영
[앵커]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 돌아온지 하루 만에 북미정상회담 전 과정을 기록영화 형식으로 보도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이 지구촌을 들었다놓은 회담이라며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조선중앙TV가 오늘 오후 3시, 첫 소식으로 북미정상회담 전 과정을 40여분 간의 기록영화 형식으로 보도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 : "금세기 최초의 북한과 미국 사이의 정상회담이 진행되게 됩니다."]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이 사열을 받으며 중국 전용기에 올라 싱가포르로 출발한 소식부터 전용기 내 김 위원장의 모습과 싱가포르 숙소였던 세인트레지스 호텔 객실 내부도 공개했습니다.

회담 당일도 김 위원장이 숙소를 출발해 회담장으로 이동하는 모습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회담을 하는 장면도 상세히 전했습니다.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트럼프 대통령에 거수경례하는 모습, 김 위원장이 대북 강경파 존 볼턴 NSC 보좌관과 악수하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이번 회담이 지구촌을 들었다 놓았으며 김 위원장이 한반도 정세흐름을 주도했다며 김 위원장의 역할을 부각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김 위원장 귀국길에 마중 나온 수많은 주민들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앞으로 진행될 비핵화와 북미 관계 수립을 설득하기 위해 기록영화를 방영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