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韓·美·獨 등 12개국 북한정보 전문가 모여 분석기법 공유
입력 2018.06.14 (17:07) 수정 2018.06.14 (22:21) 정치
韓·美·獨 등 12개국 북한정보 전문가 모여 분석기법 공유
12개국의 정보기관 출신 북한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북한 분석 기법을 공유하고 북미정상회담 이후의 정세를 전망하는 행사가 처음으로 열립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오는 20일부터 사흘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정보, 북한 그리고 평화'를 주제로 '2018 글로벌인텔리전스서밋'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에는 조지프 디트라니 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페터 뢸 전 독일 연방정보원 아태공작처장, 미타니 히데시 전 일본 내각 정보조사실 정보관,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대사 등 12개국 30여 명이 참석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라종일 전 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김진섭 전 국가정보원 차장 등이 참석합니다. 참석자 중에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와 중국 정보기관 관계자도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행사 기간 북한 분석의 사례와 교훈, 북한의 변화 방향, 비핵화 방안, 한반도와 국제질서 등 4개 주제로 한 비공개 토론회와 패널 전체가 참가해 기자들의 질의를 받는 미디어 Q&A 등이 진행됩니다.

조동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은 "국제 정보협력의 구심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서울에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韓·美·獨 등 12개국 북한정보 전문가 모여 분석기법 공유
    • 입력 2018.06.14 (17:07)
    • 수정 2018.06.14 (22:21)
    정치
韓·美·獨 등 12개국 북한정보 전문가 모여 분석기법 공유
12개국의 정보기관 출신 북한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북한 분석 기법을 공유하고 북미정상회담 이후의 정세를 전망하는 행사가 처음으로 열립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오는 20일부터 사흘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정보, 북한 그리고 평화'를 주제로 '2018 글로벌인텔리전스서밋'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에는 조지프 디트라니 전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페터 뢸 전 독일 연방정보원 아태공작처장, 미타니 히데시 전 일본 내각 정보조사실 정보관,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대사 등 12개국 30여 명이 참석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라종일 전 대통령 국가안보보좌관, 김진섭 전 국가정보원 차장 등이 참석합니다. 참석자 중에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와 중국 정보기관 관계자도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행사 기간 북한 분석의 사례와 교훈, 북한의 변화 방향, 비핵화 방안, 한반도와 국제질서 등 4개 주제로 한 비공개 토론회와 패널 전체가 참가해 기자들의 질의를 받는 미디어 Q&A 등이 진행됩니다.

조동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은 "국제 정보협력의 구심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서울에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