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북일관계 복원 협력 용의”…日외상 “국교회복 노력”
입력 2018.06.14 (17:12) 수정 2018.06.14 (17:17)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북일관계 복원 협력 용의”…日외상 “국교회복 노력”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구축을 위해 일본의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과 일본 관계의 정상적인 복원을 위해 최선을 다해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청와대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접견한 자리에서 남북 간, 또 북미 간의 관계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마련된 만큼 북일 관계도 조속한 시간 내에 정상적으로 복원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정상회담 결과 훌륭한 공동성명이 채택됐다며 이제 그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대통령은 특히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납치자 문제에 대해서도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고,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협력해나갔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돼 문 대통령님의 리더십과 노력에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고 밝히고,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따라 일본·한국·미국이 공조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도 납치 문제를 해결하고 일본과 북한의 국교를 회복하기 위해 북한과 마주 앉아 노력을 해하겠다며, 납치 문제를 해결하고 국교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文대통령 “북일관계 복원 협력 용의”…日외상 “국교회복 노력”
    • 입력 2018.06.14 (17:12)
    • 수정 2018.06.14 (17:17)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북일관계 복원 협력 용의”…日외상 “국교회복 노력”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구축을 위해 일본의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과 일본 관계의 정상적인 복원을 위해 최선을 다해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청와대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을 접견한 자리에서 남북 간, 또 북미 간의 관계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마련된 만큼 북일 관계도 조속한 시간 내에 정상적으로 복원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미정상회담 결과 훌륭한 공동성명이 채택됐다며 이제 그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대통령은 특히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납치자 문제에 대해서도 남북정상회담 때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고,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협력해나갔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돼 문 대통령님의 리더십과 노력에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고 밝히고,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따라 일본·한국·미국이 공조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도 납치 문제를 해결하고 일본과 북한의 국교를 회복하기 위해 북한과 마주 앉아 노력을 해하겠다며, 납치 문제를 해결하고 국교를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