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종로·퇴계로 일대 연쇄 방화한 30대 구속
입력 2018.06.14 (17:18) 수정 2018.06.14 (18:36) 사회
종로·퇴계로 일대 연쇄 방화한 30대 구속
서울 종로와 중구 퇴계로 일대 상가 밀집지역을 돌아다니며 6차례에 걸쳐 연쇄 방화를 저지른 3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어제(13일) 현주건조물방화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35살 김 모 씨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10일 밤 11시 40분 쯤, 서울 중구 퇴계로 봉제공장 3층 계단벽에 쌓인 의류에 불을 지르고, 11일 새벽 1시 10분쯤에는 서울 종로구 시계 골목에서 오토바이에 불을 지르는 등 모두 6차례에 걸쳐 잇따라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하면 외롭고 추운데, 불을 지르고 나면 따뜻한 느낌이 들고 기분이 좋아져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종로·퇴계로 일대 연쇄 방화한 30대 구속
    • 입력 2018.06.14 (17:18)
    • 수정 2018.06.14 (18:36)
    사회
종로·퇴계로 일대 연쇄 방화한 30대 구속
서울 종로와 중구 퇴계로 일대 상가 밀집지역을 돌아다니며 6차례에 걸쳐 연쇄 방화를 저지른 3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어제(13일) 현주건조물방화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35살 김 모 씨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10일 밤 11시 40분 쯤, 서울 중구 퇴계로 봉제공장 3층 계단벽에 쌓인 의류에 불을 지르고, 11일 새벽 1시 10분쯤에는 서울 종로구 시계 골목에서 오토바이에 불을 지르는 등 모두 6차례에 걸쳐 잇따라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하면 외롭고 추운데, 불을 지르고 나면 따뜻한 느낌이 들고 기분이 좋아져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