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수함의 아름다움…정신장애인들의 미술세계
입력 2018.06.14 (17:19) 수정 2018.06.14 (17:2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순수함의 아름다움…정신장애인들의 미술세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린이 같은 순수함으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정신장애를 가진 화가들인데요.

독특한 화풍과 창의성이 돋보이는 이들의 작품을 곽선정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하얀 도화지 위에 거침없이 선들이 그려집니다.

곧이어 아름다운 여성의 모습이 드러납니다.

지난해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박희선 씨, 너그러움을 상징하는 여성과 자유로움을 뜻하는 물고기를 화려한 색과 선으로 표현합니다.

조울증을 앓고 있던 박 씨는 그림을 그리게 되면서 화가를 꿈꾸던 어릴 적 꿈을 이루고, 삶에 대한 희망과 용기도 생겼다고 말합니다.

[박희선/작가 : "우리 모습을 그대로 수용해줬으면 좋겠어요. 그림을 잘 그렸든 못 그렸든 그걸 떠나서..."]

이들의 작품은 외국에서는 '아르브뤼', 이른바 원생 미술이라는 용어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식으로 미술은 배우지 않았지만 순수함에서 나온 창의성과 독특한 화풍으로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미술을 통한 치료 효과도 적지 않습니다.

[유미희/전시 담당자 : "이 분들의 생각 그리고 삶을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정신장애인을 이해하고 편견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없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그린 그림은 손거울이나 컵 등 소품으로도 만들어져 여성정신장애인들의 경제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순수함의 아름다움…정신장애인들의 미술세계
    • 입력 2018.06.14 (17:19)
    • 수정 2018.06.14 (17:28)
    뉴스 5
순수함의 아름다움…정신장애인들의 미술세계
[앵커]

어린이 같은 순수함으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정신장애를 가진 화가들인데요.

독특한 화풍과 창의성이 돋보이는 이들의 작품을 곽선정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하얀 도화지 위에 거침없이 선들이 그려집니다.

곧이어 아름다운 여성의 모습이 드러납니다.

지난해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박희선 씨, 너그러움을 상징하는 여성과 자유로움을 뜻하는 물고기를 화려한 색과 선으로 표현합니다.

조울증을 앓고 있던 박 씨는 그림을 그리게 되면서 화가를 꿈꾸던 어릴 적 꿈을 이루고, 삶에 대한 희망과 용기도 생겼다고 말합니다.

[박희선/작가 : "우리 모습을 그대로 수용해줬으면 좋겠어요. 그림을 잘 그렸든 못 그렸든 그걸 떠나서..."]

이들의 작품은 외국에서는 '아르브뤼', 이른바 원생 미술이라는 용어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식으로 미술은 배우지 않았지만 순수함에서 나온 창의성과 독특한 화풍으로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미술을 통한 치료 효과도 적지 않습니다.

[유미희/전시 담당자 : "이 분들의 생각 그리고 삶을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정신장애인을 이해하고 편견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없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그린 그림은 손거울이나 컵 등 소품으로도 만들어져 여성정신장애인들의 경제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