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양 백운산 반달가슴곰, 불법 사냥도구에 목숨 잃어
입력 2018.06.14 (17:46) 수정 2018.06.14 (19:56) 사회
광양 백운산 반달가슴곰, 불법 사냥도구에 목숨 잃어
전남 광양의 백운산에서 활동하던 반달가슴곰 한 마리가, 불법 사냥도구인 '올무'에 걸려 숨졌습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달가슴곰 KM-55의 위치 발신기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돼 찾아나섰다가, 오른쪽 앞발에 '이동형 올무'가 걸린 채 숨져있는 KM-55(케이엠 오십오)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형 올무'는 나무 등에 고정시키지 않고 길이 1m 정도 되는 굵은 나뭇가지에 올무를 달아놔, 야생동물이 올무에 걸린 채 돌아다니다 죽게 만드는 불법 사냥도구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무를 설치한 사람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이와 함께 야생동물과 인근 주민의 공존을 위한 협력 사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입니다.
  • 광양 백운산 반달가슴곰, 불법 사냥도구에 목숨 잃어
    • 입력 2018.06.14 (17:46)
    • 수정 2018.06.14 (19:56)
    사회
광양 백운산 반달가슴곰, 불법 사냥도구에 목숨 잃어
전남 광양의 백운산에서 활동하던 반달가슴곰 한 마리가, 불법 사냥도구인 '올무'에 걸려 숨졌습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달가슴곰 KM-55의 위치 발신기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돼 찾아나섰다가, 오른쪽 앞발에 '이동형 올무'가 걸린 채 숨져있는 KM-55(케이엠 오십오)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형 올무'는 나무 등에 고정시키지 않고 길이 1m 정도 되는 굵은 나뭇가지에 올무를 달아놔, 야생동물이 올무에 걸린 채 돌아다니다 죽게 만드는 불법 사냥도구입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무를 설치한 사람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이와 함께 야생동물과 인근 주민의 공존을 위한 협력 사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