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법 위반 혐의’ 검찰 수사…광역·교육감 15명 수사
입력 2018.06.14 (19:09) 수정 2018.06.14 (19:5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선거법 위반 혐의’ 검찰 수사…광역·교육감 15명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지방선거 결과가 나왔지만, 검찰은 광역단체장 당선인 상당 수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당선인과 낙선인을 합쳐 모두 2,100여 명이 현재 수사선상에 올라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공안부가 오늘 제7회 지방선거 선거사범 현황을 발표했습니다.

광역단체장 당선인 17명 가운데서는 9명이 입건됐습니다.

검찰은 이 가운데 이미 불기소 처분한 1건 외에 8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육감 당선인도 7명이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기초단체장 당선인은 현재 2명이 기소됐고, 68명에 대해서는 여전히 수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선거일인 어제를 기준으로 당선인과 낙선인을 합쳐 모두 2,113명이 선거법 위반으로 입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구속기소된 17명을 포함해 모두 93명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1,801명은 여전히 검찰이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선거사범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거짓말 사범이 38.4%로 가장 많았고, 금품 사범과 여론조사조작 사범이 각각 18.2%, 5.9%로 뒤를 이었습니다.

4년 전 치러진 제6회 지방선거와 비교해 볼 때 입건된 사람 수는 비슷하지만, 거짓말 사범은 20% 이상 증가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유권자들 민의를 왜곡하는 가짜뉴스 등 거짓말 사범과 여론조사 조작 사범에 대해 과학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선거법 위반 혐의’ 검찰 수사…광역·교육감 15명 수사
    • 입력 2018.06.14 (19:09)
    • 수정 2018.06.14 (19:53)
    뉴스 7
‘선거법 위반 혐의’ 검찰 수사…광역·교육감 15명 수사
[앵커]

이번 지방선거 결과가 나왔지만, 검찰은 광역단체장 당선인 상당 수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당선인과 낙선인을 합쳐 모두 2,100여 명이 현재 수사선상에 올라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 공안부가 오늘 제7회 지방선거 선거사범 현황을 발표했습니다.

광역단체장 당선인 17명 가운데서는 9명이 입건됐습니다.

검찰은 이 가운데 이미 불기소 처분한 1건 외에 8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육감 당선인도 7명이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기초단체장 당선인은 현재 2명이 기소됐고, 68명에 대해서는 여전히 수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검찰은 선거일인 어제를 기준으로 당선인과 낙선인을 합쳐 모두 2,113명이 선거법 위반으로 입건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구속기소된 17명을 포함해 모두 93명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1,801명은 여전히 검찰이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 중입니다.

선거사범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거짓말 사범이 38.4%로 가장 많았고, 금품 사범과 여론조사조작 사범이 각각 18.2%, 5.9%로 뒤를 이었습니다.

4년 전 치러진 제6회 지방선거와 비교해 볼 때 입건된 사람 수는 비슷하지만, 거짓말 사범은 20% 이상 증가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유권자들 민의를 왜곡하는 가짜뉴스 등 거짓말 사범과 여론조사 조작 사범에 대해 과학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