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6·12 북미 정상회담
주한 美대사 지명자 “연합훈련 중단 필요…동맹은 굳건”
입력 2018.06.15 (06:01) 수정 2018.06.15 (06:0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주한 美대사 지명자 “연합훈련 중단 필요…동맹은 굳건”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해리스 주한미대사 지명자도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한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진의를 가늠해보기 위해서라는데요, 다만, 북핵 위협은 계속 우려해야 한다면서, 한미 동맹의 굳건함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태평양 사령관 출신인 주한 미대사 지명자에게, 의원들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에 관한 의견을 집중적으로 물었습니다.

해리스 주한 미대사 지명자는 한반도의 전체적인 상황이 바뀌었다며 연합훈련 중단 필요성을 인정했습니다.

[해리 해리스/주한 美 대사 지명자 : "김정은이 협상에 진지한지를 알아보기 위해 주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필요가 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펜스 부통령의 설명을 언급하며 주요 군사 훈련은 중단되지만, 주한 미군의 일상적인 훈련은 지속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이렇게 연합훈련 중단을 놓고는 트럼프 대통령의 뜻을 지지했지만, "이제 북핵 위협은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평가에는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메넨데즈/美 상원의원 : "북핵 위협을 더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합니까?"]

[해리 해리스/주한 美 대사 지명자 : "아닙니다. 의원님. 북핵 위협은 계속 우려해야 합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이런 인식 속에 확고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해리 해리스/주한 美 대사 지명자 : "미국 정부가 강조하듯이, 한국에 대한 동맹의 약속은 철통 같고, 변함이 없다고 확신합니다."]

미 국방부가 연합훈련이 중단돼도 주한미군의 준비태세를 확고히 유지할 방안을 마련중이라는 보도가 나옵니다.

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오늘 주한미군 축소는 검토하지 않는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주한 美대사 지명자 “연합훈련 중단 필요…동맹은 굳건”
    • 입력 2018.06.15 (06:01)
    • 수정 2018.06.15 (06:09)
    뉴스광장 1부
주한 美대사 지명자 “연합훈련 중단 필요…동맹은 굳건”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해리스 주한미대사 지명자도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한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진의를 가늠해보기 위해서라는데요, 다만, 북핵 위협은 계속 우려해야 한다면서, 한미 동맹의 굳건함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태평양 사령관 출신인 주한 미대사 지명자에게, 의원들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에 관한 의견을 집중적으로 물었습니다.

해리스 주한 미대사 지명자는 한반도의 전체적인 상황이 바뀌었다며 연합훈련 중단 필요성을 인정했습니다.

[해리 해리스/주한 美 대사 지명자 : "김정은이 협상에 진지한지를 알아보기 위해 주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필요가 있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펜스 부통령의 설명을 언급하며 주요 군사 훈련은 중단되지만, 주한 미군의 일상적인 훈련은 지속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이렇게 연합훈련 중단을 놓고는 트럼프 대통령의 뜻을 지지했지만, "이제 북핵 위협은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평가에는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메넨데즈/美 상원의원 : "북핵 위협을 더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합니까?"]

[해리 해리스/주한 美 대사 지명자 : "아닙니다. 의원님. 북핵 위협은 계속 우려해야 합니다."]

해리스 지명자는 이런 인식 속에 확고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해리 해리스/주한 美 대사 지명자 : "미국 정부가 강조하듯이, 한국에 대한 동맹의 약속은 철통 같고, 변함이 없다고 확신합니다."]

미 국방부가 연합훈련이 중단돼도 주한미군의 준비태세를 확고히 유지할 방안을 마련중이라는 보도가 나옵니다.

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오늘 주한미군 축소는 검토하지 않는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