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류 분쟁 57%는 업체 탓…‘늑장 보상’ 불만
입력 2018.06.15 (06:24) 수정 2018.06.15 (13:0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의류 분쟁 57%는 업체 탓…‘늑장 보상’ 불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옷이나 가방 사용하다가 품질이 불량해서, 혹은 세탁을 망쳐서 속상한 적 있을 텐데요.

소비자원에 접수된 분쟁 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57%는 업체의 책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초등학생 책가방이 구입한 지 석 달 만에 어깨끈이 떨어졌습니다.

판매업체에 문의하자 교환이 안 된다는 말 뿐, 유상 수리조차 거부 당했습니다.

[김OO/가방 구매자/음성변조 : "AS요? 그런 게 준비가 안 되어있다. 그냥 안 된다고만 계속 얘기를 하셔서 사실 어처구니가 없고…"]

이 여성은 백화점에서 산 코트에서 털이 자꾸 빠져 반품하려 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백화점을 오간 지 40여 일, 세 차례의 심의를 거치고 나서야 뒤늦게 환불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OO/코트 구매자/음성변조 : "심의 들어가고 또 한 번 들어가는데 보름 정도 그렇게 걸리고 하니까 시간도 많이 가고 거기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의류 제품 분쟁으로 한국소비자원 심의를 받은 사례는 6200여 건.

이 중 절반이 넘는 57%가 제조업체나 세탁업체 등 사업자의 책임으로 밝혀졌습니다.

제품을 잘못 다루는 등 소비자 책임은 18%.

책임 소재를 가리기 어려운 경우도 25%에 달했습니다.

사업자 책임일 경우 교환이나 환불, 수리가 가능하며, 보상액은 사용 기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구매자가 책임 여부를 일일이 따지기 어려운 데다, 판정 전까지 업체들이 후속조치를 거부해 소비자 불만이 큽니다.

소비자원은 의류를 다룰 때 미리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세탁소에 맡겼던 제품은 받는 즉시 하자가 있는지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의류 분쟁 57%는 업체 탓…‘늑장 보상’ 불만
    • 입력 2018.06.15 (06:24)
    • 수정 2018.06.15 (13:05)
    뉴스광장 1부
의류 분쟁 57%는 업체 탓…‘늑장 보상’ 불만
[앵커]

옷이나 가방 사용하다가 품질이 불량해서, 혹은 세탁을 망쳐서 속상한 적 있을 텐데요.

소비자원에 접수된 분쟁 사례들을 분석한 결과, 57%는 업체의 책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초등학생 책가방이 구입한 지 석 달 만에 어깨끈이 떨어졌습니다.

판매업체에 문의하자 교환이 안 된다는 말 뿐, 유상 수리조차 거부 당했습니다.

[김OO/가방 구매자/음성변조 : "AS요? 그런 게 준비가 안 되어있다. 그냥 안 된다고만 계속 얘기를 하셔서 사실 어처구니가 없고…"]

이 여성은 백화점에서 산 코트에서 털이 자꾸 빠져 반품하려 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백화점을 오간 지 40여 일, 세 차례의 심의를 거치고 나서야 뒤늦게 환불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OO/코트 구매자/음성변조 : "심의 들어가고 또 한 번 들어가는데 보름 정도 그렇게 걸리고 하니까 시간도 많이 가고 거기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의류 제품 분쟁으로 한국소비자원 심의를 받은 사례는 6200여 건.

이 중 절반이 넘는 57%가 제조업체나 세탁업체 등 사업자의 책임으로 밝혀졌습니다.

제품을 잘못 다루는 등 소비자 책임은 18%.

책임 소재를 가리기 어려운 경우도 25%에 달했습니다.

사업자 책임일 경우 교환이나 환불, 수리가 가능하며, 보상액은 사용 기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구매자가 책임 여부를 일일이 따지기 어려운 데다, 판정 전까지 업체들이 후속조치를 거부해 소비자 불만이 큽니다.

소비자원은 의류를 다룰 때 미리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세탁소에 맡겼던 제품은 받는 즉시 하자가 있는지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