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사상 초유’ 대법원 수사 다음 주 착수
입력 2018.06.15 (21:03) 수정 2018.06.15 (21:5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사상 초유’ 대법원 수사 다음 주 착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은 대법원의 고발이 없더라도 여러 시민단체 등에서, 이미 고발장을 제출했기 때문에 대법원을 수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검찰이 대법원을 수사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게 됐습니다.

당장 다음 주부터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사건은 이미 고발장이 접수돼 있는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하게 됩니다.

현재 접수된 고발장은 모두 14건으로 공공형사부에 배당돼 있습니다.

하지만 공공형사부가 삼성노조 파괴 의혹 사건을 수사중이어서 다른 부로 배당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특수부가 나설 가능성이 높다, 또 경우에 따라선 새로운 수사팀이 구성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중앙지검장은 주말 동안 기록을 검토한 뒤 다음 주 월요일 사건을 배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대상은 크게 '재판거래 의혹'과 '판사 사찰' 여부입니다.

무엇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등의 책임을 규명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법원행정처 소속 법관들에게 부당한 지시를 했는지, 또는 묵인했는지를 밝혀야 합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수사를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에 관해서 서울중앙지검에 보고를 받고 협의해서 수사가 원만히 진행되고..."]

검찰은 수사 착수와 동시에 아직 공개하지 않은 법원행정처 문건 228건을 우선 제출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철저한 진상 규명을 위해 법원행정처에 대한 압수수색도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검찰, ‘사상 초유’ 대법원 수사 다음 주 착수
    • 입력 2018.06.15 (21:03)
    • 수정 2018.06.15 (21:56)
    뉴스 9
검찰, ‘사상 초유’ 대법원 수사 다음 주 착수
[앵커]

검찰은 대법원의 고발이 없더라도 여러 시민단체 등에서, 이미 고발장을 제출했기 때문에 대법원을 수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검찰이 대법원을 수사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게 됐습니다.

당장 다음 주부터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사건은 이미 고발장이 접수돼 있는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하게 됩니다.

현재 접수된 고발장은 모두 14건으로 공공형사부에 배당돼 있습니다.

하지만 공공형사부가 삼성노조 파괴 의혹 사건을 수사중이어서 다른 부로 배당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특수부가 나설 가능성이 높다, 또 경우에 따라선 새로운 수사팀이 구성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중앙지검장은 주말 동안 기록을 검토한 뒤 다음 주 월요일 사건을 배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대상은 크게 '재판거래 의혹'과 '판사 사찰' 여부입니다.

무엇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등의 책임을 규명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법원행정처 소속 법관들에게 부당한 지시를 했는지, 또는 묵인했는지를 밝혀야 합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수사를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에 관해서 서울중앙지검에 보고를 받고 협의해서 수사가 원만히 진행되고..."]

검찰은 수사 착수와 동시에 아직 공개하지 않은 법원행정처 문건 228건을 우선 제출해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철저한 진상 규명을 위해 법원행정처에 대한 압수수색도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