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현장] “인형뽑기방 털어와”…선배 말에 1800만 원 훔친 10대
입력 2018.06.18 (15:37) 수정 2018.06.18 (15:38) Go!현장
동영상영역 시작
[고현장] “인형뽑기방 털어와”…선배 말에 1800만 원 훔친 10대
동영상영역 끝
수도권 일대에서 인형뽑기방의 지폐교환기를 부수고 금품을 털어온 10대들이 무더기로 붙잡혔습니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특수절도교사 혐의로 A(18)군과 A군의 지시를 받고 동전교환기를 부숴 돈을 훔친 B(15)군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C(14)군 등 1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군은 지난 1월부터 2달간 수도권 일대에서 21차례에 걸쳐 동전교환기를 부숴 훔친 현금 1천823만 원 중 절반(915만 원)을 B군 등으로부터 상납받은 협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에서 B군 등은 A군을 두려워해 A군의 존재를 경찰에 알리지 않다가 경찰의 끈질긴 설득 끝에 A군이 시켜서 범행했다고 실토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 [고현장] “인형뽑기방 털어와”…선배 말에 1800만 원 훔친 10대
    • 입력 2018.06.18 (15:37)
    • 수정 2018.06.18 (15:38)
    Go!현장
[고현장] “인형뽑기방 털어와”…선배 말에 1800만 원 훔친 10대
수도권 일대에서 인형뽑기방의 지폐교환기를 부수고 금품을 털어온 10대들이 무더기로 붙잡혔습니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특수절도교사 혐의로 A(18)군과 A군의 지시를 받고 동전교환기를 부숴 돈을 훔친 B(15)군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C(14)군 등 1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군은 지난 1월부터 2달간 수도권 일대에서 21차례에 걸쳐 동전교환기를 부숴 훔친 현금 1천823만 원 중 절반(915만 원)을 B군 등으로부터 상납받은 협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에서 B군 등은 A군을 두려워해 A군의 존재를 경찰에 알리지 않다가 경찰의 끈질긴 설득 끝에 A군이 시켜서 범행했다고 실토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