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로 몰려드는 예멘 난민…찬반 논란 가열
입력 2018.06.18 (21:44) 수정 2018.06.18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제주로 몰려드는 예멘 난민…찬반 논란 가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전을 피해 모국을 떠나온 예멘인들이 최근 제주도로 몰리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서 벌써 5백명 넘게 제주에 들어와 난민 신청을 했는데요. 이를 두고 찬반 논란이 뜨겁습니다.

김가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이 일자리를 찾는 아랍인들로 붐빕니다.

무비자 입국 제도를 이용해 제주도에 들어온 뒤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들입니다.

올해 난민 신청한 예멘인만 540여 명에 이릅니다.

단기간에 이례적으로 난민 신청이 늘자 정부는 6개월 취업 제한 기한을 풀고 의료 지원도 시작했습니다.

[예멘 난민 신청자 : "제주의 생필품이 비싸기 때문에 일을 하지 않으면 상당히 어려움이 많습니다."]

난민 숫자가 급격히 늘고 정부 지원까지 이뤄지면서 반대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제주도 난민 수용을 거부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20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이향/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사무총장 : "무분별하게 난민들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진짜 난민인지 가짜 난민인지 구별하기 위해 많은 행정적인 소모가 발생하고 있고요. 이런 폐해를 없애기 위해서..."]

반면 인권단체들은 국제화 시대에 맞는 포용성을 강조하며, 정부의 책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신강협/제주평화인권연구소 소장 : "그들도 우리랑 똑같은 사람이란 걸 느낄 수 있다고 생각이 들고 그런 것들을 국민들이 잘 인식할 수 있도록..."]

법무부는 지난 1일 무비자 입국 불허 국가로 예멘을 추가 지정했지만 해마다 난민 신청자 수가 크게 늘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제주로 몰려드는 예멘 난민…찬반 논란 가열
    • 입력 2018.06.18 (21:44)
    • 수정 2018.06.18 (21:52)
    뉴스 9
제주로 몰려드는 예멘 난민…찬반 논란 가열
[앵커]

내전을 피해 모국을 떠나온 예멘인들이 최근 제주도로 몰리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서 벌써 5백명 넘게 제주에 들어와 난민 신청을 했는데요. 이를 두고 찬반 논란이 뜨겁습니다.

김가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이 일자리를 찾는 아랍인들로 붐빕니다.

무비자 입국 제도를 이용해 제주도에 들어온 뒤 난민 신청을 한 예멘인들입니다.

올해 난민 신청한 예멘인만 540여 명에 이릅니다.

단기간에 이례적으로 난민 신청이 늘자 정부는 6개월 취업 제한 기한을 풀고 의료 지원도 시작했습니다.

[예멘 난민 신청자 : "제주의 생필품이 비싸기 때문에 일을 하지 않으면 상당히 어려움이 많습니다."]

난민 숫자가 급격히 늘고 정부 지원까지 이뤄지면서 반대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제주도 난민 수용을 거부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20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이향/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사무총장 : "무분별하게 난민들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진짜 난민인지 가짜 난민인지 구별하기 위해 많은 행정적인 소모가 발생하고 있고요. 이런 폐해를 없애기 위해서..."]

반면 인권단체들은 국제화 시대에 맞는 포용성을 강조하며, 정부의 책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신강협/제주평화인권연구소 소장 : "그들도 우리랑 똑같은 사람이란 걸 느낄 수 있다고 생각이 들고 그런 것들을 국민들이 잘 인식할 수 있도록..."]

법무부는 지난 1일 무비자 입국 불허 국가로 예멘을 추가 지정했지만 해마다 난민 신청자 수가 크게 늘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