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세 번째 방중…북미 후속 협상 겨냥?
입력 2018.06.19 (21:06) 수정 2018.06.19 (22:1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김정은, 세 번째 방중…북미 후속 협상 겨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9일)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중국과의 혈맹 관계를 과시하려는 듯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런 행보는 과연 어떻게 해석을 해야 될까요?

그 의미를 윤 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북미정상회담 개최 일주일만에, 이번에도 김영철 등 특사가 아닌 김위원장이 직접 나섰습니다.

석달이 채 안되는 기간, 3번째 방중입니다.

중국이 명실상부한 북한의 '후견국'임을 전세계에 각인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세차례의 방중 모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직전에 이뤄진 점이 눈에 띕니다.

그런만큼 중국과 긴밀한 관계를 보여줌으로써 대미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가 엿보입니다.

중국 입장에서도 북한은 물론 동북아시아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두 나라의 이해 속에 제재완화 등 심도있는 얘기도 오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홍현익/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 "중국은 미국과 무역전쟁뿐 아니라 남중국해에서도 갈등도 있고, 북한도 역시 북한을 미국이 제재하고 있기 때문에 양측이 힘을 합해서 북한과 중국 둘 다 미국에 대해서 협상력을 강화하고..."]

미중 두 강대국 사이에서 북한식 '등거리 외교'가 다시 시작됐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중 관계의 밀착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명하며 중국에 경고를 보내기도 했던 만큼, 김 위원장의 잦은 방중행보가 비핵화 추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예단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한국의 중재자 역할이 더 중요해 질 수 있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청와대는 오늘(19일) 여러 채널을 통해 남북사이에 충분히 소통하고 있으며, 이번 북중 회담 결과가 향후 북미 간 후속 협상과 종전 선언 등에 미칠 영향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김정은, 세 번째 방중…북미 후속 협상 겨냥?
    • 입력 2018.06.19 (21:06)
    • 수정 2018.06.19 (22:17)
    뉴스 9
김정은, 세 번째 방중…북미 후속 협상 겨냥?
[앵커]

오늘(19일)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은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중국과의 혈맹 관계를 과시하려는 듯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런 행보는 과연 어떻게 해석을 해야 될까요?

그 의미를 윤 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북미정상회담 개최 일주일만에, 이번에도 김영철 등 특사가 아닌 김위원장이 직접 나섰습니다.

석달이 채 안되는 기간, 3번째 방중입니다.

중국이 명실상부한 북한의 '후견국'임을 전세계에 각인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세차례의 방중 모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직전에 이뤄진 점이 눈에 띕니다.

그런만큼 중국과 긴밀한 관계를 보여줌으로써 대미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가 엿보입니다.

중국 입장에서도 북한은 물론 동북아시아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두 나라의 이해 속에 제재완화 등 심도있는 얘기도 오갔을 것으로 보입니다.

[홍현익/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 "중국은 미국과 무역전쟁뿐 아니라 남중국해에서도 갈등도 있고, 북한도 역시 북한을 미국이 제재하고 있기 때문에 양측이 힘을 합해서 북한과 중국 둘 다 미국에 대해서 협상력을 강화하고..."]

미중 두 강대국 사이에서 북한식 '등거리 외교'가 다시 시작됐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중 관계의 밀착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명하며 중국에 경고를 보내기도 했던 만큼, 김 위원장의 잦은 방중행보가 비핵화 추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예단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한국의 중재자 역할이 더 중요해 질 수 있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청와대는 오늘(19일) 여러 채널을 통해 남북사이에 충분히 소통하고 있으며, 이번 북중 회담 결과가 향후 북미 간 후속 협상과 종전 선언 등에 미칠 영향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