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교사가 성희롱” 폭로에 엉터리 실태조사…2차 피해
입력 2018.06.19 (21:26) 수정 2018.06.19 (22:2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교사가 성희롱” 폭로에 엉터리 실태조사…2차 피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폭로가 잇따르면서 교육당국이 실태 조사에 나섰는데, 조사 과정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설문지에 학생의 이름과 부모의 연락처를 적게 했고, 피해 학생의 신원이 노출되기도 했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등학교 복도에 메모 수백 장이 붙어 있습니다.

수업 시간에 한 교사가 "누구랑 사귈까 고민 중이다. 우리 집에 데려가고 싶은 학생이 2명 있다"라는 말을 했다는 내용이 눈에 띕니다.

[부산○○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메모를 붙인 건 일상적으로 반복되는 성희롱과 혐오 발언 때문에..."]

또 다른 고등학교.

한 교사가 "'미투'는 여자가 예뻐서 당하는 거다" 라고 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학교 측에서 메모를 떼자 부산시교육청에 익명의 제보가 접수됐습니다.

이후 해당 학교에서 실제 교사들의 성희롱, 성추행이 있었는지 실태 조사가 이뤄졌는데 이 과정에서 여러 문제점들이 드러났습니다.

KBS가 입수한 실태 조사 설문지입니다.

피해 사실을 확인한다며, 학생 이름 뿐 아니라 부모의 전화번호까지 적도록 했습니다.

[부산○○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되게 무서웠고, 그래서 제가 거기(설문지)에 결국 이름을 못 썼거든요."]

피해 사실을 적은 학생들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부산△△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나중에 (피해 사실을) 적은 애들을 교실 에서 이름을 불러서 따로 상담을 했어요."]

지난 2월 부산시교육청이 각급 학교에 보낸 성폭력 대응 지침입니다.

피해 학생 등 신고자의 신상이 외부에 누설되지 않고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돼 있습니다.

지침을 어긴 겁니다.

[권진옥/부산시교육청 건강생활과 장학사 : "(피해자가) 특정이 안 돼 있으면 수사기관에서 다시 요청을 하게 되고 그것이 아이들한테 또다시 피해를 주기 때문에..."]

교육청은 취재가 시작되자 "학생들이 느꼈을 어려움을 인정한다"며 조사 방식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 [단독] “교사가 성희롱” 폭로에 엉터리 실태조사…2차 피해
    • 입력 2018.06.19 (21:26)
    • 수정 2018.06.19 (22:20)
    뉴스 9
[단독] “교사가 성희롱” 폭로에 엉터리 실태조사…2차 피해
[앵커]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폭로가 잇따르면서 교육당국이 실태 조사에 나섰는데, 조사 과정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설문지에 학생의 이름과 부모의 연락처를 적게 했고, 피해 학생의 신원이 노출되기도 했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등학교 복도에 메모 수백 장이 붙어 있습니다.

수업 시간에 한 교사가 "누구랑 사귈까 고민 중이다. 우리 집에 데려가고 싶은 학생이 2명 있다"라는 말을 했다는 내용이 눈에 띕니다.

[부산○○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메모를 붙인 건 일상적으로 반복되는 성희롱과 혐오 발언 때문에..."]

또 다른 고등학교.

한 교사가 "'미투'는 여자가 예뻐서 당하는 거다" 라고 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학교 측에서 메모를 떼자 부산시교육청에 익명의 제보가 접수됐습니다.

이후 해당 학교에서 실제 교사들의 성희롱, 성추행이 있었는지 실태 조사가 이뤄졌는데 이 과정에서 여러 문제점들이 드러났습니다.

KBS가 입수한 실태 조사 설문지입니다.

피해 사실을 확인한다며, 학생 이름 뿐 아니라 부모의 전화번호까지 적도록 했습니다.

[부산○○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되게 무서웠고, 그래서 제가 거기(설문지)에 결국 이름을 못 썼거든요."]

피해 사실을 적은 학생들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부산△△고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나중에 (피해 사실을) 적은 애들을 교실 에서 이름을 불러서 따로 상담을 했어요."]

지난 2월 부산시교육청이 각급 학교에 보낸 성폭력 대응 지침입니다.

피해 학생 등 신고자의 신상이 외부에 누설되지 않고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돼 있습니다.

지침을 어긴 겁니다.

[권진옥/부산시교육청 건강생활과 장학사 : "(피해자가) 특정이 안 돼 있으면 수사기관에서 다시 요청을 하게 되고 그것이 아이들한테 또다시 피해를 주기 때문에..."]

교육청은 취재가 시작되자 "학생들이 느꼈을 어려움을 인정한다"며 조사 방식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