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회사 건물에 구멍이?…사옥의 이유 있는 변신
입력 2018.06.22 (06:55) 수정 2018.06.22 (07: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별다른 특징 없이, 그저 모여서 일을 하기 위해 지어졌던 회사건물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특히 커다란 구멍이 뚫은 사옥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뭘까요?

박예원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서울 한복판에 우뚝 솟은 정육면체 건물.

건물 정면에 커다란 구멍이 났습니다.

22층 가운데 6층 높이의 직사각형 공간을 비워둔 겁니다.

건물 뒤쪽과 옆쪽, 그리고 위에도 이런 공간이 있어 모두 4개의 큰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공간의 효율성 측면에서는 분명 손해.

활용성을 양보한 대신, 소통과 개방적인 이미지를 담았습니다.

사옥의 딱딱한 이미지도 벗었습니다.

세계적인 영국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설계했습니다.

[데이비드 치퍼필드/건축가 : "(이런 구조로) 사무 공간이 양쪽에서 빛을 받을 수 있습니다. 빛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해주고, 자연 환기에도 도움을 주죠."]

또 다른 광고회사 건물.

하늘에서 보면 군데군데 구멍이 뚫린 것처럼 보입니다.

다양한 크기와 방향으로, 한 개 층에 두세 개씩 발코니를 냈습니다.

밝고, 트여 사옥 같지 않은 이 건물은 지난해 서울시 건축상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이상대/건축가 : "창의적인 작업이 이루어지기 위한 공간은 조금 더 일반적인 업무공간의 형태에서 벗어나서, 더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해줄 필요가 있어요."]

보안과 관리를 내세워 획일적이고 폐쇄적으로 지어졌던 사옥.

기업문화의 변화 속에 개성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회사 건물에 구멍이?…사옥의 이유 있는 변신
    • 입력 2018-06-22 06:58:30
    • 수정2018-06-22 07:59:42
    뉴스광장 1부
[앵커]

별다른 특징 없이, 그저 모여서 일을 하기 위해 지어졌던 회사건물이 달라지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특히 커다란 구멍이 뚫은 사옥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가 뭘까요?

박예원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서울 한복판에 우뚝 솟은 정육면체 건물.

건물 정면에 커다란 구멍이 났습니다.

22층 가운데 6층 높이의 직사각형 공간을 비워둔 겁니다.

건물 뒤쪽과 옆쪽, 그리고 위에도 이런 공간이 있어 모두 4개의 큰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공간의 효율성 측면에서는 분명 손해.

활용성을 양보한 대신, 소통과 개방적인 이미지를 담았습니다.

사옥의 딱딱한 이미지도 벗었습니다.

세계적인 영국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설계했습니다.

[데이비드 치퍼필드/건축가 : "(이런 구조로) 사무 공간이 양쪽에서 빛을 받을 수 있습니다. 빛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해주고, 자연 환기에도 도움을 주죠."]

또 다른 광고회사 건물.

하늘에서 보면 군데군데 구멍이 뚫린 것처럼 보입니다.

다양한 크기와 방향으로, 한 개 층에 두세 개씩 발코니를 냈습니다.

밝고, 트여 사옥 같지 않은 이 건물은 지난해 서울시 건축상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이상대/건축가 : "창의적인 작업이 이루어지기 위한 공간은 조금 더 일반적인 업무공간의 형태에서 벗어나서, 더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해줄 필요가 있어요."]

보안과 관리를 내세워 획일적이고 폐쇄적으로 지어졌던 사옥.

기업문화의 변화 속에 개성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