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2터널서 화재…“23명 구조”
입력 2018.06.22 (13:30) 수정 2018.06.22 (17:17) 인터넷 뉴스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2터널서 화재…“23명 구조”
[연관 기사] [뉴스5] 울산포항고속도로 터널에서 불…“23명 구조”

오늘(22일) 낮 12시 27분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에서 화재가 일어났습니다.

소방당국은 포항방향 53km 지점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한 시간 만에 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고로 화물차 한 대가 완전히 불에 탔고, 연기를 들이마신 23명이 구조됐으며 이 가운데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가 난 차량은 사료를 싣고 달리던 8t 화물차로, 600m 길이의 터널 안 포항방향 3분의 2지점에서 불이 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습니다.

소방당국은 터널 양방향 통행을 3시간 가량 통제하고, 터널 안에 있던 20대의 차량과 탑승자를 모두 대피시킨 뒤 연기를 빼냈습니다.

경찰은 "타이어에 구멍이 나면서 불이 났다"는 운전자 55살 송 모 씨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2터널서 화재…“23명 구조”
    • 입력 2018.06.22 (13:30)
    • 수정 2018.06.22 (17:17)
    인터넷 뉴스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2터널서 화재…“23명 구조”
[연관 기사] [뉴스5] 울산포항고속도로 터널에서 불…“23명 구조”

오늘(22일) 낮 12시 27분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에서 화재가 일어났습니다.

소방당국은 포항방향 53km 지점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한 시간 만에 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고로 화물차 한 대가 완전히 불에 탔고, 연기를 들이마신 23명이 구조됐으며 이 가운데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가 난 차량은 사료를 싣고 달리던 8t 화물차로, 600m 길이의 터널 안 포항방향 3분의 2지점에서 불이 난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습니다.

소방당국은 터널 양방향 통행을 3시간 가량 통제하고, 터널 안에 있던 20대의 차량과 탑승자를 모두 대피시킨 뒤 연기를 빼냈습니다.

경찰은 "타이어에 구멍이 나면서 불이 났다"는 운전자 55살 송 모 씨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