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태용 호, ‘또 PK 악몽’ 멕시코에 1대2 패…손흥민 만회골
입력 2018.06.24 (06:00) 수정 2018.06.24 (06:2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신태용 호, ‘또 PK 악몽’ 멕시코에 1대2 패…손흥민 만회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가 손흥민의 러시아 월드컵 첫 골에도 불구하고 멕시코에게 뼈아픈 한 점차 패배를 당했습니다.

선제골로 연결된 수비수 장현수의 페널티킥 허용이 뼈아팠습니다.

러시아 현지에서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흥민과 함께 이재성을 깜짝 투톱으로 내세운 대표팀은 1차전에 이어 이번에도 페널티킥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수비수 장현수의 핸드볼 반칙으로 전반 26분, 벨라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습니다.

끌려가던 대표팀은 후반 이승우 등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추가골을 내줬습니다.

후반 21분, 치차리토가 문전에서 수비수를 완벽히 속이며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손흥민이 후반 추가 시간 그림 같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첫 번째 골, pk를 주면서 아쉽게 경기를 힘들게 만들지 않았나 많이 아쉽다고 생각합니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인터뷰 도중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손흥민/축구 국가대표 : "너무나도 죄송스럽고, 하지만 선수들은 정말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좋겠고 일단은 너무나도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감사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선수들을 직접 찾아 격려했지만 라커룸은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무려 4만명의 멕시코 관중들이 들어찬 가운데,소수정예의 붉은 악마들도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습니다.

이제 유종의 미를 거두는 일만 남았습니다.

대표팀은 경기 후 곧바로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해 독일과의 마지막 3차전 준비에 들어갑니다.

로스토프나도누에서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신태용 호, ‘또 PK 악몽’ 멕시코에 1대2 패…손흥민 만회골
    • 입력 2018.06.24 (06:00)
    • 수정 2018.06.24 (06:29)
    뉴스광장 1부
신태용 호, ‘또 PK 악몽’ 멕시코에 1대2 패…손흥민 만회골
[앵커]

우리나라가 손흥민의 러시아 월드컵 첫 골에도 불구하고 멕시코에게 뼈아픈 한 점차 패배를 당했습니다.

선제골로 연결된 수비수 장현수의 페널티킥 허용이 뼈아팠습니다.

러시아 현지에서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흥민과 함께 이재성을 깜짝 투톱으로 내세운 대표팀은 1차전에 이어 이번에도 페널티킥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수비수 장현수의 핸드볼 반칙으로 전반 26분, 벨라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습니다.

끌려가던 대표팀은 후반 이승우 등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오히려 추가골을 내줬습니다.

후반 21분, 치차리토가 문전에서 수비수를 완벽히 속이며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손흥민이 후반 추가 시간 그림 같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첫 번째 골, pk를 주면서 아쉽게 경기를 힘들게 만들지 않았나 많이 아쉽다고 생각합니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인터뷰 도중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손흥민/축구 국가대표 : "너무나도 죄송스럽고, 하지만 선수들은 정말 운동장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것만 알아주셨으면 좋겠고 일단은 너무나도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감사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선수들을 직접 찾아 격려했지만 라커룸은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무려 4만명의 멕시코 관중들이 들어찬 가운데,소수정예의 붉은 악마들도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습니다.

이제 유종의 미를 거두는 일만 남았습니다.

대표팀은 경기 후 곧바로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해 독일과의 마지막 3차전 준비에 들어갑니다.

로스토프나도누에서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