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해 송환 美 관계자 방북”…北, “공동 성명 성실 이행”
입력 2018.06.24 (21:01) 수정 2018.06.24 (22:0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유해 송환 美 관계자 방북”…北, “공동 성명 성실 이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미군 유해 송환 절차가 시작된 가운데, 미국 측 관계자 두 명이 유해 송환을 위해 방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때맞춰 북한 매체들은 북미 공동 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라고 잇달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해 미국 측 관계자 두 명이 북한에 파견돼 있다고, 리처드 다운스 '전미 전쟁포로 실종자 가족연합' 회장이 밝혔습니다.

파견자는 인도 절차를 조율할 담당자와 법인류학자입니다.

다운스 회장은 미국의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유해가 뒤섞이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법인류학자가 파견됐다"고 말했습니다.

유해 송환은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유해 송환에 거액을 지불했던 과거와 달리, 이번엔 경제적 보상 언급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미국이) 그동안 제재를 가해오면서 현금 직접 제공에 대해서는 상당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초기 단계에서는 어렵다고 봅니다."]

유해 감식 작업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해 감식은 사진 추적, 유전자 비교, 치아 분석 등으로 진행되는데, 유해 상태가 다 다른데다, 여러 시신이 섞여 있을 수 있어 1년 이상이 걸릴 거란 분석도 있습니다.

1990년대 초 북한이 미군 유해 46구를 송환했는데, 최소 75명의 유해가 섞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대외 선전 매체들을 통해 북미 공동성명의 성실한 이행을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공동성명 합의 내용인 미군 유해 송환을 염두에 둔 듯, 자신들의 이행 의지를 강조하면서, 미국 측에도 상응하는 조처를 촉구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유해 송환 美 관계자 방북”…北, “공동 성명 성실 이행”
    • 입력 2018.06.24 (21:01)
    • 수정 2018.06.24 (22:02)
    뉴스 9
“유해 송환 美 관계자 방북”…北, “공동 성명 성실 이행”
[앵커]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미군 유해 송환 절차가 시작된 가운데, 미국 측 관계자 두 명이 유해 송환을 위해 방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때맞춰 북한 매체들은 북미 공동 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라고 잇달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해 미국 측 관계자 두 명이 북한에 파견돼 있다고, 리처드 다운스 '전미 전쟁포로 실종자 가족연합' 회장이 밝혔습니다.

파견자는 인도 절차를 조율할 담당자와 법인류학자입니다.

다운스 회장은 미국의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유해가 뒤섞이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법인류학자가 파견됐다"고 말했습니다.

유해 송환은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유해 송환에 거액을 지불했던 과거와 달리, 이번엔 경제적 보상 언급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미국이) 그동안 제재를 가해오면서 현금 직접 제공에 대해서는 상당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초기 단계에서는 어렵다고 봅니다."]

유해 감식 작업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해 감식은 사진 추적, 유전자 비교, 치아 분석 등으로 진행되는데, 유해 상태가 다 다른데다, 여러 시신이 섞여 있을 수 있어 1년 이상이 걸릴 거란 분석도 있습니다.

1990년대 초 북한이 미군 유해 46구를 송환했는데, 최소 75명의 유해가 섞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대외 선전 매체들을 통해 북미 공동성명의 성실한 이행을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공동성명 합의 내용인 미군 유해 송환을 염두에 둔 듯, 자신들의 이행 의지를 강조하면서, 미국 측에도 상응하는 조처를 촉구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