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0대 치매 노인 꽁꽁 묶어 13시간 방치 ‘학대’
입력 2018.06.26 (06:22) 수정 2018.06.26 (07:12)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80대 치매 노인 꽁꽁 묶어 13시간 방치 ‘학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의 한 요양원에서 80대 치매 노인을 침대에 묶어 10시간 넘게 방치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 노인은 치매 증상이 악화됐고, 노인보호 전문기관은 학대 판정을 내렸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휠체어에 팔이 묶인 86살 치매 노인이 자신의 침대로 옮겨집니다.

요양원 직원들은 기저귀로 손발을 감싼 뒤 붕대로 침대 손잡이에 단단히 묶습니다.

포대기를 이용해 몸도 고정시킵니다.

팔과 다리가 묶인 노인이 저항할수록 결박의 정도가 심해집니다.

이같은 상황은 오후 8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13시간 가량 이어졌습니다.

밤새 몸부림을 친 노인은 녹초가 됐습니다.

[학대 피해 노인 아들/음성변조 : "자식으로서 가슴이 찢어지는 모습이었고 요양원에 들여보낸 자체가 후회스럽고, 자식이라 그래도 본체 만체 무기력한 그 상태로 계속 주무시려고만 하고."]

울산시 노인보호전문기관은 신체적 학대라고 판정했습니다.

[울산시 노인보호전문기관 관계자/음성변조 : "동의를 받아도 어떠한 경우에 신체 억제를 하겠다라는 것을 기록해야 하고 그 기록을 남기고 보호자한테 통보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들이 이뤄지지 않았거든요."]

요양원 측은 학대 행위를 인정하면서도 가족들이 과도한 보상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OO요양원 대표/음성변조 : "현금 3천만 원과 케어 비용을 지급한 상태입니다. 플러스 알파라는 명목으로 3억 6천만 원까지 비용을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학대 행위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관할 구청은 해당 요양원에 대해 6개월 영업정지 조치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80대 치매 노인 꽁꽁 묶어 13시간 방치 ‘학대’
    • 입력 2018.06.26 (06:22)
    • 수정 2018.06.26 (07:12)
    뉴스광장 1부
80대 치매 노인 꽁꽁 묶어 13시간 방치 ‘학대’
[앵커]

울산의 한 요양원에서 80대 치매 노인을 침대에 묶어 10시간 넘게 방치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 노인은 치매 증상이 악화됐고, 노인보호 전문기관은 학대 판정을 내렸습니다.

허성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휠체어에 팔이 묶인 86살 치매 노인이 자신의 침대로 옮겨집니다.

요양원 직원들은 기저귀로 손발을 감싼 뒤 붕대로 침대 손잡이에 단단히 묶습니다.

포대기를 이용해 몸도 고정시킵니다.

팔과 다리가 묶인 노인이 저항할수록 결박의 정도가 심해집니다.

이같은 상황은 오후 8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13시간 가량 이어졌습니다.

밤새 몸부림을 친 노인은 녹초가 됐습니다.

[학대 피해 노인 아들/음성변조 : "자식으로서 가슴이 찢어지는 모습이었고 요양원에 들여보낸 자체가 후회스럽고, 자식이라 그래도 본체 만체 무기력한 그 상태로 계속 주무시려고만 하고."]

울산시 노인보호전문기관은 신체적 학대라고 판정했습니다.

[울산시 노인보호전문기관 관계자/음성변조 : "동의를 받아도 어떠한 경우에 신체 억제를 하겠다라는 것을 기록해야 하고 그 기록을 남기고 보호자한테 통보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들이 이뤄지지 않았거든요."]

요양원 측은 학대 행위를 인정하면서도 가족들이 과도한 보상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OO요양원 대표/음성변조 : "현금 3천만 원과 케어 비용을 지급한 상태입니다. 플러스 알파라는 명목으로 3억 6천만 원까지 비용을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학대 행위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관할 구청은 해당 요양원에 대해 6개월 영업정지 조치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