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이블TV 준비 제대로 했나?
입력 1995.03.08 (21: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케이블TV 준비 제대로 했나?
동영상영역 끝

이윤성 앵커 :

이미 가입한 사람들 또한 불만이 큽니다. 기대와는 달리 볼만한 내용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재탕.삼탕이 일쑤고, 그나마 수입프로그램이 대부분이어서 이게 도대체 외국방송인지 우리 방송인지 구별이 안 된다는 것입니다.

황상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황상무 기자 :

케이블 TV 방송사들의 의욕에 찬 일성입니다. 그러나 선전과는 달리 수용가들은 실망이 앞섭니다.


“영화 같은 것도 보면, 재방송되는 게 많고 옛날에 봤던 거나 보고, 그리고 스포츠도 그렇고 하여튼 반복되는 게 많으니까…….”


젊은이들 취향이 대부분인 프로에 장년층은 소외될 수밖에 없습니다. 다채널 시대라는 말이 무색합니다.


“우리 나이 또래는. 60년대 팝송을 좋아하는데, 그런 게 주로 좀 많이 나와졌으면 좋지만…….”


그나마 돈을 내도 유선방송을 볼 수가 없습니다. 전국 51개 유선방송국 모두가 신청사들의 10%정도에만 프로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기본 설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유선방송 사업자(통화) :

동시에 전국이 한꺼번에 하다 보니……. 자재부족……. 전송망 설치 늦었어요.


황상무 기자 :

그러나 최소한 열 달은 걸리는 전송망 설치작업을 지난 연말에야 한꺼번에 신청한 유선방송국의 주먹구구식 준비가 더 큰 원인입니다.


한전 전송망 설치 기술자 :

일요일 한번 못 쉬는 거죠. 케이블 TV 이것 때문에 그렇죠, 뭐.


황상무 기자 :

인력부족은 더욱 심각합니다. 아예 인력을 확보 못해 방송을 못하는 곳도 있습니다. 결국 무분별한 인력 스카웃까지 벌어집니다.


방송인력 개발원 관계자 :

수급이 현실적으로 상당히 어렵습니다. 다만 방송 인력은 잘 아시다시피 단기간의 교육으로서 어떤 기술을 습득한다거나 경험을 쌓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황상무 기자 :

자체 제작물 방영비중이 20%를 넘는 채널은 고작 한두 개뿐입니다. 대부분이 외국프로로 시간을 때우기에만 급급합니다. 준비도 없이 무작정 출발한 케이블 TV. 외국프로그램의 무분별한 유입으로 문화침탈의 부작용까지 우려됩니다.

KBS 뉴스, 황상무 입니다.

  • 케이블TV 준비 제대로 했나?
    • 입력 1995.03.08 (21:00)
    뉴스 9
케이블TV 준비 제대로 했나?

이윤성 앵커 :

이미 가입한 사람들 또한 불만이 큽니다. 기대와는 달리 볼만한 내용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재탕.삼탕이 일쑤고, 그나마 수입프로그램이 대부분이어서 이게 도대체 외국방송인지 우리 방송인지 구별이 안 된다는 것입니다.

황상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황상무 기자 :

케이블 TV 방송사들의 의욕에 찬 일성입니다. 그러나 선전과는 달리 수용가들은 실망이 앞섭니다.


“영화 같은 것도 보면, 재방송되는 게 많고 옛날에 봤던 거나 보고, 그리고 스포츠도 그렇고 하여튼 반복되는 게 많으니까…….”


젊은이들 취향이 대부분인 프로에 장년층은 소외될 수밖에 없습니다. 다채널 시대라는 말이 무색합니다.


“우리 나이 또래는. 60년대 팝송을 좋아하는데, 그런 게 주로 좀 많이 나와졌으면 좋지만…….”


그나마 돈을 내도 유선방송을 볼 수가 없습니다. 전국 51개 유선방송국 모두가 신청사들의 10%정도에만 프로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기본 설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유선방송 사업자(통화) :

동시에 전국이 한꺼번에 하다 보니……. 자재부족……. 전송망 설치 늦었어요.


황상무 기자 :

그러나 최소한 열 달은 걸리는 전송망 설치작업을 지난 연말에야 한꺼번에 신청한 유선방송국의 주먹구구식 준비가 더 큰 원인입니다.


한전 전송망 설치 기술자 :

일요일 한번 못 쉬는 거죠. 케이블 TV 이것 때문에 그렇죠, 뭐.


황상무 기자 :

인력부족은 더욱 심각합니다. 아예 인력을 확보 못해 방송을 못하는 곳도 있습니다. 결국 무분별한 인력 스카웃까지 벌어집니다.


방송인력 개발원 관계자 :

수급이 현실적으로 상당히 어렵습니다. 다만 방송 인력은 잘 아시다시피 단기간의 교육으로서 어떤 기술을 습득한다거나 경험을 쌓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황상무 기자 :

자체 제작물 방영비중이 20%를 넘는 채널은 고작 한두 개뿐입니다. 대부분이 외국프로로 시간을 때우기에만 급급합니다. 준비도 없이 무작정 출발한 케이블 TV. 외국프로그램의 무분별한 유입으로 문화침탈의 부작용까지 우려됩니다.

KBS 뉴스, 황상무 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