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꽉 막힌 탈출구, 인명피해 커
입력 1999.10.31 (21: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꽉 막힌 탈출구, 인명피해 커
동영상영역 끝

⊙ 김정훈 앵커 :

어제 화재현장에는 비상구도 없었던 데다가 유리창도 불법영업을 숨기려는 장식물에 막혀서 더 피해가 컸습니다.

구본국 기자입니다.


⊙ 구본국 기자 :

거센 불길과 유독가스로 가득 찬 호프집, 출입구 계단은 이미 불길에 휩싸여 있었기 때문에 학생들은 불길을 피할 또 다른 탈출구를 찾았습니다. 그러나 호프집에는 각종 장식과 탁자들 뿐 어느 곳에도 비상구는 없었습니다.


⊙ 정대근 (인천중부소방서) :

2층에 주계단 말고 사람이 빠져나갈 수 있는 비상계단이 없었다는 것, 출입구 근방에는 거의 다 없었어요. 죄다 주방 있는 쪽, 뒷편 쪽으로 다 몰려 있었어요.


⊙ 구본국 기자 :

화재가 난 건물은 4층 건물. 건축법상 4층 이하의 건물은 비상탈출계단을 설치할 의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사고가 난 호프집에는 이렇게 큰 대형유리창이 있었지만 탈출에는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3층 당구장에 있던 학생들은 유리창을 통해 탈출했습니다. 그러나 호프집은 불법영업을 숨기기 위해 유리창을 코팅한 데다 각종 장식물로 창문을 가려 버려 많은 희생자를 냈습니다.


⊙ 김은희 (1층 음식점 아르바이트생) :

너무 벽에다가 이상한 그림 그려놓고 하니까요, 사람들이 몰라요. 밖에서는 유리라는 것을 아는데요, 들어가면 몰라요.


⊙ 구본국 기자 :

허술한 건축법규와 불법영업을 위해 내부구조를 변경한 업소 때문에 대형참사가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꽉 막힌 탈출구, 인명피해 커
    • 입력 1999.10.31 (21:00)
    뉴스 9
인천 호프집 화재사고; 꽉 막힌 탈출구, 인명피해 커

⊙ 김정훈 앵커 :

어제 화재현장에는 비상구도 없었던 데다가 유리창도 불법영업을 숨기려는 장식물에 막혀서 더 피해가 컸습니다.

구본국 기자입니다.


⊙ 구본국 기자 :

거센 불길과 유독가스로 가득 찬 호프집, 출입구 계단은 이미 불길에 휩싸여 있었기 때문에 학생들은 불길을 피할 또 다른 탈출구를 찾았습니다. 그러나 호프집에는 각종 장식과 탁자들 뿐 어느 곳에도 비상구는 없었습니다.


⊙ 정대근 (인천중부소방서) :

2층에 주계단 말고 사람이 빠져나갈 수 있는 비상계단이 없었다는 것, 출입구 근방에는 거의 다 없었어요. 죄다 주방 있는 쪽, 뒷편 쪽으로 다 몰려 있었어요.


⊙ 구본국 기자 :

화재가 난 건물은 4층 건물. 건축법상 4층 이하의 건물은 비상탈출계단을 설치할 의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사고가 난 호프집에는 이렇게 큰 대형유리창이 있었지만 탈출에는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3층 당구장에 있던 학생들은 유리창을 통해 탈출했습니다. 그러나 호프집은 불법영업을 숨기기 위해 유리창을 코팅한 데다 각종 장식물로 창문을 가려 버려 많은 희생자를 냈습니다.


⊙ 김은희 (1층 음식점 아르바이트생) :

너무 벽에다가 이상한 그림 그려놓고 하니까요, 사람들이 몰라요. 밖에서는 유리라는 것을 아는데요, 들어가면 몰라요.


⊙ 구본국 기자 :

허술한 건축법규와 불법영업을 위해 내부구조를 변경한 업소 때문에 대형참사가 빚어졌습니다.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